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엔지니어링, 1880억 '공평15·16 도시정비형 재개발' 수주

최종수정 2020.07.08 10:36 기사입력 2020.07.08 10:36

댓글쓰기

공공·민간 협력 '도시·건축혁신안' 1호 사업
"정비와 존치가 조화 이루는 혁신계획안 수립"

현대엔지니어링, 1880억 '공평15·16 도시정비형 재개발' 수주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은 8일 1880억원 규모 '종로구 공평 15, 16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 신축공사' 도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공평 15, 16지구 도시정비형재개발 신축공사는 서울 종로구 인사동 87 일원 9277㎡(약 2800평) 부지에 지하 8층~지상 최고 17층 규모의 업무·상업시설 2개동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31개월이다.

공평 15, 16지구 사업지는 중심상업업무지구(CBD)로 불리는 광화문에서 서울역으로 이어진 오피스 지구 내에 위치했다. 탑골공원, 피맛골, 인사동길 등을 기반으로 한 유동인구가 풍부해 오피스 건물이 들어서기 좋은 입지조건이라고 현대엔지니어링은 설명했다.


특히 이 공사는 공공과 민간이 정비사업 전 과정에 함께 참여하는 '도시·건축혁신안' 1호 사업으로 지역 역사성을 지키고 창조적인 도시경관을 조성하기 위해 혼합형 정비기법을 도입한다. 존치되는 건물과 정비되는 건물이 조화되는 계획안과 가이드라인을 수립해 적용했으며 건물 저층부를 시민에게 개방하고 옥상정원을 조성하는 등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공사를 수주하면서 현대엔지니어링은 올해 도시정비사업 실적 1조2782억원을 기록했다. 회사 관계자는 "국내 대형건설사 중에서도 손에 꼽히는 실적"이라며 "건축 역량을 인정 받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아파트, 오피스텔 등 주거시설에서부터 지식산업센터, 업무시설, 상업시설까지 다양한 공종으로 사업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