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합당, 박지원 국정원장 등 내정에…“유례없는 회전문 인사”

최종수정 2020.07.03 15:30 기사입력 2020.07.03 15:3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미래통합당은 3일 문재인 대통령이 박지원 국정원장·이인영 통일부 장관을 내정하고,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임종석·정의용 대통령 외교안보특보를 임명한 것에 대해 “진전 없는 남북미 관계와 안보위기 상황 속에서 국민들은 더욱 한숨만 내쉴 수밖에 없는 유례없는 회전문 인사”라고 비판했다.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결국 청와대는 위기를 극복해나 갈 역량을 살피지 않았고, 자신들의 정책실패를 인정하지도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배 대변인은“변화된 대북 자세로 새로운 전략을 짜야할 자리에는 작금의 위기상황에 책임이 있는 전직 대북 라인을 그대로 배치했다”며 “이미 실패로 판명된 대북정책을 수정 없이 밀어붙이겠다는 뜻인가”라고 지적했다.


배 대변인은 “철저한 안보의식이 담보된 대북 정책이 필요한 지금도 '마이웨이'를 고집하는 정부라면 국민이 바라는 튼튼한 안보와 우방국과의 협력, 이제는 기대난망일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