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마트, 2025년까지 비닐·플라스틱 50% 줄인다

최종수정 2020.06.08 06:58 기사입력 2020.06.08 06:58

댓글쓰기

롯데마트 평택점에 설치 돼 있는 태양광 설비 모습. (사진=롯데마트 제공)

롯데마트 평택점에 설치 돼 있는 태양광 설비 모습. (사진=롯데마트 제공)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롯데마트가 친환경 매장 모델 구축에 나선다.


롯데마트는 '자원 선순환 프로젝트'를 통해 3대 중점 과제를 실천해 나갈 방침이라고 8일 밝혔다. 지난 2월 롯데그룹이 발표한 '자원 선순환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먼저 롯데마트는 2025년까지 사용하는 비닐 및 플라스틱을 50% 감축할 계획이다. 매년 순차적 감축 목표를 수립해 자체 브랜드 상품(PB) 제작 시 7대 친환경 패키징 가이드라인을 수립하게 된다. 7대 친환경 패키징 가이드에는 ‘리무버블 스티커 사용’, ‘에코 절취선 적용’, ‘재사용 포장재 사용’, ‘친환경 소재로 대체’ 등이 있다.


이를 실천해 나가는 상품기획자의 의식 제고 및 실천력 확보를 위해 매출, 이익과 함께 환경을 핵심 업무로 편입, 성과평가에 반영하기로 했다. 또한, 매장에서 사용하고 있는 비닐봉투 제로화를 위해 단계별 감축을 진행하게 된다. 실제로 2019년 한 해 동안 롯데마트의 롤 봉투 사용은 2018년 대비 60%이상 줄였다.


친환경 소비도 가속화하고 있다. 롯데마트는 롯데칠성과 함께 비닐 라벨을 없앤 ‘아이시스 8.0 에코’ 상품을 출시, 그린 존을 구성해 친환경 소비를 권장하고 있다.

또 롯데마트는 매장 내 식품 폐기물을 2025년까지 30% 줄일 계획이다. 식품 폐기물 감축을 위해 전사적인 캠페인을 진행, 식품 폐기물 발생량을 일별 측정하게 되며 매장 폐점 시간에 임박해 진행하는 세일 시간을 대폭 앞당겨 운영해 고객들에게도 할인된 가격에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늘릴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신재생 에너지 및 전기차 저변 확대를 통한 친환경 녹색 매장 구축에 나선다. 롯데마트는 현재 39개점의 옥상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구축해 연간 460만㎾, 1600가구가 1년간 사용 가능한 전력을 생산하고 있으며, 이를 확대해 2021년에는 60개점으로 늘릴 계획이다.


롯데마트는 120개점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인프라를 통해 고객 편의성을 높임과 동시에 전기차 저변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대형 유통 사 중 가장 많은 수의 환경부가 지정하는 ‘녹색 매장’ 인증 매장 100개점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매장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 설비를 통해 전기차를 충전하는 신개념 충전소도 영등포점옥상에 설치해 운영 중이다. 태양광을 활용한 전기차 충전소를 운영 시 일반 충전소에 비해 요금이 저렴하다. 또 피크 전력 수요 절감으로 연간 3800만원을 아낄 수 있다. 이는 일 평균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348㎏ 절감하는 수치로, 연간 12만7195㎏ 절감하는 효과이다.


정원헌 롯데마트 준법경영실장은 “하루 한번 생활 속의 작은 친환경 실천인 ‘1일 1그린’이 가능한 매장을 만들 계획”이라며 “매장을 찾는 고객들이 자연스럽게 친환경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친환경 녹색 매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