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요미우리 "정의연 의혹 규명·文정권 대일정책 재검토" 주장

최종수정 2020.06.05 14:22 기사입력 2020.06.05 14: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보수 성향의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정의기억연대 관련 의혹을 규명하고 문재인 정부가 대일정책을 재검토해야한다고 5일 주장했다.


요미우리는 이날 사설을 통해 "한국의 위안부 지원 단체는 역대 정권에 영향력을 갖고, 한일 현안에 그림자를 드리웠다"면서 "문재인 정권은 단체와의 관계를 바로잡고 대일정책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했다.

요미우리는 정의연 전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한국 검찰의 수사를 받는 상황 등을 언급하면서 여론의 관심이 쏠려 있으며 '성역'이었던 위안부 지원 단체에 대한 이런 상황이 "극히 이례적인 사태"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 의혹을 계기로 (위안부 지원 단체) 활동의 실체를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요미우리는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지원 단체의 문제점을 비판한 사실을 거론하면서 "문제는 지원 단체들이 위안부에게 다가가 그들의 목소리를 제대로대변했는가 하는 여부"라고 강조했다. 이어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때 정의연은 합의 파기를 주장했지만, 위안부 생존자의 70% 이상이 합의에 따라 지원금을 받았다면서 당시 합의에 대해 피해자와 지원 단체의 의견이 엇갈렸었다고 덧붙였다.


요미우리는 또 "문재인 정부가 현실을 무시하고 '합의는 위안부 생존자들의 뜻을 적절히 반영하지 못한다'고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일본 정부가 10억엔을 출자한 위안부 피해자 지원 재단을 문재인 정부가 해산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문 정권의 대응을 보면 지원 단체와 거리가 가까움을 엿볼 수 있다"는 주장도 했다.

나아가 "단체는 정권의 지지기반으로, 전직 간부는 고위직에 등용돼 있다"면서 "문 정권의 피해자 중심주의의 내막은 특정 시민단체에 대한 편향이었다고 말하지 않을 수 없다"고 문재인 정부를 비방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