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들쭉날쭉 전북날씨, ‘이유가 있었네~’…차고 건조한 공기 때문

최종수정 2020.06.03 14:45 기사입력 2020.06.03 14:45

댓글쓰기

자료제공=전주기상지청

자료제공=전주기상지청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고민형 기자] 전북의 올해 봄철 들쭉날쭉했던 날씨가 상층에 위치한 차고 건조한 공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3일 전주기상지청이 발표한 ‘전북 2020년 봄철 기상특성’에 따르면 지난 3월 평균기온(7.8℃/평년 5.9℃)은 1973년 이후 상위 3위를 보이며 매우 높았으나, 4월은 쌀쌀했던 날(10.4℃/12.1℃)이 많아 하위 3위(상위 46위)까지 곤두박질쳤다.

지난달(18.0℃/17.6℃, 상위 19위)은 다시 평년보다 소폭 상승해 올해 봄철은 큰 기온의 변화를 보였다.


3월과 4월 기온변동이 컸던 원인은 3월은 북극에 찬 공기가 갇힌 가운데 시베리아 지역 기온이 평년보다 2℃ 이상 높게 유지되면서 차고 건조한 시베리아 고기압이 약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4월은 바이칼호 북서쪽에 키가 큰 따뜻한 공기가 정체하면서 남북 흐름이 강화돼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자주 유입됐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잦은 비가 내린 5월은 정체가 풀리면서 서쪽에서 강수대가 주기적으로 접근해 강수 현상(5월 강수일수 10.3일/평년 8.3일)이 많았으며, 흐린 날도 잦아 체감적으로 선선하게 느껴지는 날이 많았다.


바람의 경우는 우리나라 주변으로 북쪽/상층 찬 공기와 남쪽/하층의 따뜻한 공기 사이에서 기압차가 커지면서 작년보다 바람이 강하게 부는 날이 많았다.


특히, 3월 15~19일과 4월 25일, 5월 9~12일과 18~19일은 매우 강한 바람이 불어 전북 곳곳에서 산불이 발생했다.


전북 봄철 평년 5.5일을 기록했던 전북 봄철 황사는 관측되지 않았다.


전주기상지청 관계자는 “5월 전북 평균기온은 18.0℃로 평년(17.6±0.3℃)보다 높았으며, 전북 강수량은 92.3㎜로 평년(70.5∼108.4㎜)과 비슷했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고민형 기자 gom2100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