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폼페이오, 中 톈안먼 추도집회 불허 공개비판...중국과 갈등 심화

최종수정 2020.06.03 10:08 기사입력 2020.06.03 10:08

댓글쓰기

홍콩 톈안먼 추도집회 불허 30년만에 처음
보리스 존슨 英총리, "홍콩시민들 이민권리 줄 것"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이 중국정부가 홍콩에서 매해 개최하던 톈안먼(天安門) 시위 추도집회를 불허한 것에 대해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에 어긋나는 행위라고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영국정부는 이민법을 수정해서라도 홍콩 주민들을 영국으로 받아들이겠다 선언하는 등 홍콩사태를 둘러싼 서방과 중국 간 갈등이 더욱 첨예해지고 있다.


CNN 등 외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2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30년 만에 처음으로 중국이 홍콩에서 개최되던 톈안먼 추도집회의 개최 허가를 불허했다"며 "중국은 홍콩인들의 목소리와 선택을 거부하고 있으며 본토인들과 똑같이 만들고자 한다. 이는 일국양제에 맞지않다"고 비판했다.

앞서 홍콩경찰은 4일 홍콩에서 진행될 예정이던 톈안먼 시위 추도집회 개최를 불허했다. 홍콩에서 이 추도집회는 매년 6월4일마다 개최됐으며 홍콩경찰이 이를 불허한 것은 30년만에 처음이다. 톈안먼 추도시위는 지난 1989년 6월4일 중국 대학생과 시민들이 베이징 자금성 앞 톈안먼 광장에서 민주화와 정치개혁을 요구했던 시위로 당시 중국정부는 시위대를 탱크와 장갑차를 동원해 유혈진압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후 국무부에서 비공개로 톈안먼 시위 생존자들과 만날 예정으로 알려졌다. 미국정부는 중국정부가 지난달 28일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홍콩 국가보안법을 통과시킨 이후 홍콩 문제를 둘러싸고 중국과 계속 대립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홍콩 국가보안법 통과 소식이 전해진 직후 이에 대한 보복조치로 홍콩에 부여됐던 특별지위를 철폐하고 중국 기업과 관리들에 대한 제재조치에 들어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중국은 미국의 보복조치를 내정간섭이라 비판하며 반발하고 있다.


영국정부도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강행은 중국이 홍콩반환 당시 국제적으로 약조했던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에 완전히 위배되는 행위라며 홍콩 시민들에게 이민권리 부여를 고려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날 보리스 존슨 영국총리는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기고한 글을 통해 "중국정부가 홍콩 국가보안법을 계속 강행한다면, 영국은 이민법을 개정해 홍콩 시민들이 영국에 들어와 이민권리를 부여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영국해외시민여권(BNO)을 보유하고 있는 홍콩인 35만명을 비롯해 최대 250만명이 6개월간 비자없이 영국에 입국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부장관도 이날 영국 하원에 출석한 자리에서 "중국은 파멸의 위기에서 물러나 홍콩의 자율성을 존중하고 국제적 의무를 준수해야할 것"이라며 "중국이 그래도 홍콩 국가보안법을 강행할 경우 영국은 중국에 대항하기 위해 동맹을 구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