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종국과 연관하지 말아달라" 박연수 '의미심장' SNS 글 해명

최종수정 2020.06.03 07:12 기사입력 2020.06.03 07:12

댓글쓰기

배우 박연수/사진=박연수 인스타그램

배우 박연수/사진=박연수 인스타그램



[아시아경제 김슬기 인턴기자] 배우 박연수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각종 추측이 쏟아졌다. 박연수는 해당 글에 대해 "송종국에 대한 내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2일 박연수는 자신의 SNS에 "내가 좋아하는 보라색 예쁜 꽃을 받았는데 왜 이렇게 슬픈 건지. 아무것도 몰랐던 그 시간으로 돌아가고 싶다"라며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박연수는 "잘못은 너희들이 했는데 고통은 온전히 내 몫이야"라며 "기분이 좋았다. 슬펐다. 감정 조절이 어렵다"라고 말했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해당 게시글을 전 남편인 송종국에게 남긴 메시지로 추측했다.


그러자 박연수는 "무슨 글만 쓰면 애들 아빠와 연관하지 말아 주세요. 이제 제 인생에서 송종국 씨는 영원한 지아, 지욱이 아빠일 뿐입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연수는 "그가 너무나도 잘 되길 바라며 그가 행복하게 살길 진심으로 응원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박연수는 지난 1일 종영한 MBN 예능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 출연해 "송종국과 스스럼없이 연락하는 친구 사이다. 내가 자존감이 낮아 만남을 갖게 되는 상대방에게 스스로 벽을 치는 부분들이 쉽게 해결될 것 같지 않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낸 바 있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