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BS 여자화장실 불법촬영 용의자 공채 출신 개그맨

최종수정 2020.06.02 16:11 기사입력 2020.06.02 16:11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연주 인턴기자]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이 KBS 건물 여자화장실에 불법 촬영 장비(몰래카메라, 이하 몰카)를 설치했다가 경찰 수사를 받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2일 방송가에 따르면 최근 남자 개그맨 A씨는 서울 여의도 KBS 연구동 건물에 있는 여자화장실에 휴대용 보조배터리 모양의 몰카를 설치했다가 적발돼 1일 경찰에 자수했다.

몰카는 이 화장실을 이용하던 다른 KBS 직원에 의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2018년 KBS 공채 시험에 합격해 데뷔한 개그맨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 매체는 해당 사건 용의자가 KBS 직원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KBS 측은 기사를 작성한 매체에 대해 사실과 다른 오보라며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KBS 측은 "경찰 측에 용의자의 직원 여부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직원이 아니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KBS 공채 출신 개그맨들은 데뷔 후 일정 기간 KBS와 전속계약을 맺는 프리랜서 신분이다. 이 때문에 몰카 사건 용의자를 KBS 직원으로 볼 수 없다는 게 KBS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