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발가락에 힘주기"…레드벨벳 슬기 '귀여운 빨간맛'

최종수정 2020.06.02 00:14 기사입력 2020.06.02 00:14

댓글쓰기

레드벨벳 슬기/사진=슬기 인스타그램

레드벨벳 슬기/사진=슬기 인스타그램



[아시아경제 김슬기 인턴기자] 아이돌 그룹 레드벨벳의 멤버 슬기(26·본명 강슬기)가 눈부신 비주얼을 자랑했다.


1일 슬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 "발꼬락 힘주기"라며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슬기는 빨간색 맨투맨에 반바지를 입고 검은색 슬리퍼를 신은 채 턱을 괸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특히, 땋아 묶은 머리가 슬기의 귀여움을 한층 더 높여줘 눈길을 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빨간 맛 진리는 강슬기","슬리퍼 떨어지지 말라고 발가락에 힘준 거야? 귀여워","언니 뭐해요? 너무 예뻐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앞서 슬기는 같은 그룹의 멤버 아이린과 함께 레드벨벳의 첫 유닛인 '아이린&슬기'를 결성하고 이날 미니앨범 발매를 예고했지만 연기했다.

지난달 29일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아이린&슬기'의 첫 번째 미니 앨범 '몬스터'(Monster)에 많은 관심을 가져 주신 팬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라며 "음악적 완성도를 더욱 높이기 위해 추가적인 작업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부득이하게 발매를 7월 중으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슬기는 올해 나이 26세로 2014년 8월1일 SM 엔터테인먼트 그룹 '레드벨벳'으로 데뷔했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