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비상경제회의 다시 직접 주재

최종수정 2020.05.29 12:31 기사입력 2020.05.29 12:31

댓글쓰기

다음달 1일 청와대서 6차 회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장세희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달 1일 청와대에서 제6차 비상경제 회의를 주재한다. 지난달 22일 제5차 회의 이후 약 한 달만이다.


29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내달 제6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올해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및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 등을 주요 안건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투자·내수·고용 등 각종 지표가 바닥을 찍자 경제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의지를 보여주겠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재정을 포함한 거시경제 정책을 통해 경기 흐름을 보완하고 일자리 여력을 확충할 수 있는 실질적인 방안을 주문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주요 지표 동향을 보면 경기 바닥권에 진입하는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며 "청와대에서도 위축된 경기를 살리고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적기라고 판단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3차 추경안은 이번 비상경제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내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예정된 임시 국무회의를 거쳐 최대한 신속히 국회에 제출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문 대통령이 강조한 고용안전망 구축에 대한 논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앞서 전국민 고용보험 및 국민취업지원제도의 시행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또 '경제 전시상황'에서 당정청이 '확장적 재정'에 공감대를 이룬 만큼, 문 대통령이 직접 회의를 열고 재정과 관련한 구체적 지시를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25일 '2020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경제 상황에 따라 재정 운용 전략도 크게 달라지지 않을 수 없다"며 "'전시(戰時) 재정'을 편성한다는 각오로 정부의 재정 역량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이 직접 하반기 경제정책방향과 3차 추경을 챙기면서 경제 방역 강화를 위한 각종 기업 투자 및 소비 진작 대책들이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와 미중 갈등에 대한 리스크도 챙겨봐야 할 것"이라며 "코로나19가 장기화 될 경우 경기 부양을 위한 대책들을 추가로 발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