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선관위, 투·개표 공개시연…부정선거 의혹 ‘정면 반박’

최종수정 2020.05.28 17:18 기사입력 2020.05.28 17:18

댓글쓰기

현장에서 선거장비 분해 '내부 공개'
투표용지 유출에 대해 “검찰의 조속한 수사 희망”
무선 랜카드 제거돼 해킹 등 불가

28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사전투표 및 개표 공개시연회가 진행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28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사전투표 및 개표 공개시연회가 진행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8일 투·개표 공개 시연회를 열고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 등이 제기한 4·15 총선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했다.


선관위는 이날 오후 경기도 과천 선관위 청사에서 투·개표 과정 시연회를 열고 선관위 통신망의 보안체계와 투표지 분류기 등 선거 장비의 작동원리에 관해 설명했다. 또한 지역구 후보 4명, 비례대표 35개 정당, 선거인 수 4000명, 투표수 1000명을 가정해 사전투표 및 개표 시연을 진행했다.

선관위는 “투·개표 시연을 통해 정확한 정보가 전달돼 더 이상 소모적인 논쟁이 없기를 바라며, 아울러 제기된 선거소송 과정의 재검표 등을 통해 빠른 시일 내에 모든 진실이 명명백백히 밝혀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일부 정치인과 단체, 유튜버를 중심으로 근거 없는 부정 선거 의혹이 제기돼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전반적인 선거 절차에 대한 이해부족이나 투개표 사무원 사소한 실수로 발생한 단편적인 것을 부각해 투·개표 조작 의혹 제기하거나 투표용지를 절취하는 등 부정한 방법으로 여론을 선동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28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언론을 상대로 사전투표 투개표 및 개표 과정 공개 시연회가 열리고 있다. 투표지 분류기 노트북을 분해하고 있는 모습./김현민 기자 kimhyun81@

28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언론을 상대로 사전투표 투개표 및 개표 과정 공개 시연회가 열리고 있다. 투표지 분류기 노트북을 분해하고 있는 모습./김현민 기자 kimhyun81@


선관위는 이번 총선에서 실제 사용했던 선거장비로 사전투표용지 발급부터 개표까지의 전 과정을 보여줬다. 또 개표보고시스템을 통해 개표소에서 개표결과가 어떻게 보고되고 공개되는지까지 설명했다. 특히 현장에서 직접 투표지 분류기와 심사계수기, 노트북 등 개표장비를 분해해 내부를 공개하기도 했다. 선관위는 “투표지 분류기 노트북은 무선 랜카드가 제거돼있다”며 외부 통신을 통한 해킹이나 전산조작 등은 이뤄질 수 없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투표용지 유출에 대해서는 “투표용지 탈취 사건은 저희들로서도 초유의 사안이라 당혹스럽기까지 하다”며 “검찰에서 조속한 수사를 통해 실체적 진실이 규명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28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사전투표 및 개표 공개시연회가 진행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28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사전투표 및 개표 공개시연회가 진행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선관위는 서울·인천·경기 지역에서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후보의 사전투표 득표율이 ‘63:36’의 비율로 일정하게 나타났다는 주장에 대해 “소수점을 포함한 실제 득표율은 서울 63.95:36.05, 인천 63.43:36.57, 경기 63.58:36.42로 엄밀히 말하자면 비율이 일치한다고 할 수 없으며, 모든 후보자를 포함해 계산할 경우 결과가 모두 달라진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2차원 바코드(QR코드)에 52자리 암호화된 코드가 존재한다는 주장에는 “선거명, 선거구명, 관할선관위명, 일련번호가 총 31자리 숫자로 구성돼 있을 뿐 그 밖의 정보는 전혀 포함되지 않는다”며 “다만 선관위가 개표소에서 작성하는 개표상황표 우측 상단에 인쇄된 QR코드는 52자리로 구성돼있다. 전혀 다른 QR코드를 두고 사전투표용지의 QR코드에 법에 규정된 정보 외에 다른 정보가 포함됐다는 주장은 거짓”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