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서 노래방 다녀온 오빠 접촉한 여동생도 확진(상보)

최종수정 2020.05.25 08:40 기사입력 2020.05.24 20: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인천 학원강사 확진자의 제자가 방문한 코인노래방을 다녀온 고3 학생의 여동생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 미추홀구는 학익2동에 사는 A(17)양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A양은 앞서 인천시 미추홀구 탑코인노래방을 방문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고등학교 3학년생 B(19)군의 동생인 것으로 전해진다.


탑코인노래방은 이달 초 이태원 킹클럽 등을 방문한 뒤 감염된 인천 학원강사 C(25)씨의 제자 등이 방문한 곳이다.


A양은 오빠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지난 20일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판정이 나와 자가격리를 해왔다.

그러나 이날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나자 미추홀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재검사를 받았고 양성 판정이 나왔다.


앞서 B군과 접촉한 그의 어머니, 남동생, 아버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A양은 인천 학원강사 확진자에서 시작된 4차 감염 사례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로써 직업과 동선을 속인 인천 학원강사 확진자와 관련한 코로나19 확진자는 51명으로 늘어났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