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심위, '신종 코로나' 관련 가짜뉴스 집중 점검

최종수정 2020.01.28 07:09 기사입력 2020.01.28 07:09

댓글쓰기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 국내에서 네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이날 서울역 전광판에 우한 폐렴 예방 관련 안내문이 나오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 국내에서 네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이날 서울역 전광판에 우한 폐렴 예방 관련 안내문이 나오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중국 우한지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과 관련해 사실과 동떨어진 정보가 무분별하게 유포되는 사례를 집중 점검하기로 했다.


방심위는 국민들의 혼란과 불안감을 고조시키는 등 불필요한 사회적 혼란을 야기할 우려가 매우 높다는 점을 고려해 중점 모니터링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우선 익명성과 빠른 전파성을 악용해 무차별적으로 유통되는 사회혼란 야기 정보에 대하여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할 예정이다. 해당 내용을 퍼트릴 경우 정보통신에 관한 심의규정 제8조(선량한 풍속 기타 사회질서 위반 등)에서 규정하고 있는 사회적 혼란을 현저히 야기할 우려가 있는 내용에 해당해 시정요구 대상이 된다.


방심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사회혼란 야기 정보는 단지 온라인 공간에서의 혼란에 그치지 않고 오프라인 공간으로 이어질 우려가 매우 높다는 점에서 인터넷 이용자와 운영자의 자율적인 자정 노력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인터넷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중심으로 '인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사망자가 나왔다'는 등의 '가짜 뉴스'가 퍼진 바 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