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이 찾아간 '밀라', ETRI와 협력

최종수정 2020.01.22 08:52 기사입력 2020.01.22 08:52

댓글쓰기

ETRI가 세계 최고의 인공지능 연구소로 인정받는 캐나다의 밀라 연구소와 파트너십 체결하고 있다. 김명준 ETRI 원장(왼쪽 3번째), 요수아 벤지오 Mila 교수(왼쪽 4번째)가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ETRI가 세계 최고의 인공지능 연구소로 인정받는 캐나다의 밀라 연구소와 파트너십 체결하고 있다. 김명준 ETRI 원장(왼쪽 3번째), 요수아 벤지오 Mila 교수(왼쪽 4번째)가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최근 캐나다 몬트리얼에 위치한 밀라(Mila) 연구소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밀라 연구소는 인공지능(AI)과 딥러닝 분야 세계 최고 석학인 요슈아 벤지오(Yoshua Bengio) 교수가 '인간 수준의 AI' 개발을 목표로 설립한 기관이다. 현재 옥스퍼드 대학, 스탠포드 대학,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IBM 등과 공동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ETRI는 AI 기술을 고도화하고 글로벌 경쟁력과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파트너십을 맺었다. ETRI는 향후 밀라 연구소에 연구원을 파견해, 차세대 AI 기술을 조기에 확보하고 연구성과에 적용할 계획이다.


또한 ETRI는 밀라 연구소가 딥러닝 기술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추진하는 글로벌 컨소시엄 '개리(GARI)'에도 동참키로 했다.


김명준 ETRI 원장은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선진 연구기관과의 긴밀한 연구협력을 이룰 기회를 만들었다. 향후 지속적인 인공지능 원천연구를 통해 우리나라가 AI 분야를 선도하고 국가 경쟁력을 드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백옥기 ETRI IDX원천기술연구실 연구위원도 "기존 인공지능의 연구범위를 확장해 '스스로 생각하고 적응하는 AI' 기술 확보에 매진할 계획이다. 우리 AI 원천기술을 기존 AI의 한계를 뛰어넘는 기술로 발전시키고자 한다"고 말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