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호르무즈 해협 파병…"이란, 파병 결정에 우려 표명"

최종수정 2020.01.21 18:19 기사입력 2020.01.21 18:19

댓글쓰기

정부, 지난 주말 이란에 사전 통보…외교부 고위 당국자 "우리 국익에 따라 결정"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호르무즈 해협에 사실상 독자파병을 결정한 한국 정부에 이란이 우려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21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지난 주말 외교 경로를 통해 이란에 이번 결정을 알렸다"면서 "이란측은 호르무즈 해협에 외국 군대나 선박이 오는 것에 기본적으로 반대하는 입장을 가지고 있고, 이에 따라 우려를 표명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파병 결정이 한-이란 관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안인 만큼 지속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라는 점도 밝혔다. 이 당국자는 한-이란 관계를 관리해 나가도록 하겠다면서 "우리는 우리 국익이 있다. 우리 국민을 보호하고 선박의 안전을 담보해야 하고 이란은 이란대로 입장이 있지만 우리는 우리 국익에 따라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란도 한-이란 관계를 잘 관리해 나가야 한다는 점에서 같은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그는 "앞으로도 한-이란 관계를 관리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면서 "이란도 1차적으로는 같은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우리는 국익때문에 한 것이다. 국익 속에는 국제적인 필요성도 포함된다"면서 "종합적으로 내린 결정이고 결정에 대해 관련국들이 우리의 입장을 잘 이해해 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정부는 청해부대를 독자적 작전을 펼치는 방식으로 호르무즈 해협 일대에 파견키로 했다.


국방부는 "우리 정부는 현 중동정세를 고려해 우리 국민 안전과 선박의 자유항행 보장을 위해 청해부대 파견지역을 한시적으로 확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청해부대 파견지역은 아덴만 일대에서 오만만, 아라비아만(페르시아만) 일대까지 확대되며, 한국군 지휘 하에 국민과 선박 보호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라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이는 미국이 희망한 IMSC(국제해양안보구상ㆍ호르무즈 호위연합)에 참여하지 않는 '독자 파견' 형태로, 청해부대가 독자적으로 작전을 수행한다는 것이다. 이는 일본과 같은 방식이다. 일본은 호위연합에 참여하지 않는 방식으로 해상자위대 소속 호위함 1척과 P-3C 초계기 1대(병력 260여명 규모)를 중동 해역에 파견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청해부대가 확대된 파견지역에서 독자적으로 작전을 수행하더라도 필요한 경우에는 IMSC와 협력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