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T, 설 연휴 트래픽 급증 대비 5500여명 투입 비상근무

최종수정 2020.01.19 09:06 기사입력 2020.01.19 09:06

댓글쓰기

기지국 용량 추가 증설
전국 고속도로·공항·터미널 등 750여 곳 특별 관리

SK텔레콤 직원들이 설 연휴를 앞두고 귀성객이 몰리는 역사 등의 인근 기지국을 점검하고 있다.[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 직원들이 설 연휴를 앞두고 귀성객이 몰리는 역사 등의 인근 기지국을 점검하고 있다.[사진=SK텔레콤 제공]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SK텔레콤 은 설 연휴기간 5500여명을 배치하는 등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특별대책을 마련했다.


SK텔레콤은 오는 23~27일 5500여명의 인력을 배치하는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비상근무 체계를 가동한다고 19일 밝혔다. 고속도로·국도, 공원묘지, 공항, 터미널 등 트래픽 급증이 예상되는 전국 750여곳에는 기지국 용량을 증설했다. 특히 차량 정체가 가장 많은 고속도로 인근 휴게소와 터미널을 대상으로 품질 최적화 작업과 5G 장비를 추가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에 따르면 설 연휴 기간동안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게임, 미디어 시청, T맵 사용이 대폭 늘어 데이터 사용량이 597.4TB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이는 평일 대비 24% 많은 수치로, 15GB짜리 UHD 영화를 약 4만782 편 내려 받을 수 있는 수준이다. 특히 5G 데이터 사용량은 평일 대비 26.4%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또 연휴 당일에는 평상시 대비 통화, 문자, 인터넷 검색 등 이동통신 서비스 이용 건수(시도호)가 5G는 15.9%, LTE는 7.5% 각각 증가하고, T맵 사용량은 평시 대비 약 55.3%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SK텔레콤은 설 연휴 해외여행객이 몰리는 인천공항에도 5G 장비 24식과 LTE 장비 14식을 추가로 구축했다. 이 밖에 '웨이브', 인공지능(AI) '누구' 스피커 등의 서비스도 트래픽 증가에 대비해 서버 사전 점검을 모두 마쳤다고 덧붙였다.

윤형식 SK텔레콤 인프라운용그룹장은 "올 설 연휴기간이 예년 대비 짧지만 5G 가입자가 늘고, AR·VR 등 서비스 이용률이 증가하고 있어 서버와 기지국 점검·증설을 앞당겨 완료했다"며 "설 연휴동안 고객들에게 고품질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