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읍시, 겨울철 제설작업 ‘준비 완료’

최종수정 2019.12.10 17:04 기사입력 2019.12.10 17:04

댓글쓰기

정읍시, 겨울철 제설작업 ‘준비 완료’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서해안에서 눈이 많은 지역인 전북 정읍시가 제설작업 준비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10일 정읍시에 따르면 시는 지역 내 63개 노선 총 408㎞ 구간에 대해 내년 3월까지 원활한 교통이 이뤄지도록 제설 장비와 자재 등을 사전에 확보키로 했다.


또 취약구간인 과교입체교 등 육교 5개소와 추령재를 비롯한 고갯길 8개소에는 모니터 요원을 활용해 예찰 활동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2개의 비상 근무조를 편성해 기상 상황·단계별 대응 매뉴얼에 따라 비상 근무태세를 갖출 예정이다.


특히, 20㎝ 이상 적설 시에는 시청 전 직원이 비상 체계에 들어가 신속한 제설작업에 나설 방침이다.

기습 폭설에 대비해 SNS를 활용한 비상연락체계 등도 구축했다.


또 지난달 15일에는 모래주머니 2만개와 제설함 50개도 고갯길 등 취약지역에 배치를 완료했다.


특히, 읍면동 지역은 트랙터 부착용 제설기 38대를 보급해 유류대를 지원하고 제설작업 중 안전사고에 대비한 농기계 종합보험료를 지원해 협력체계를 강화할 방침이다.


유진섭 시장은 “신속한 도로제설작업으로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겠다”며 “내 집 앞 눈은 내가 치우는 성숙한 시민의식 또한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제설작업 시스템화와 유관기관, 민간자원봉사자와의 협력을 강화해온 시는 민간업체와 장비를 임대계약하고 일부 취약구간은 민간위탁해 빈틈없는 제설작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skpark82@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