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인 10명 8명 "독도는 일본 고유영토"

최종수정 2019.12.09 15:21 기사입력 2019.12.06 20:08

댓글쓰기

日내각부 여론조사
2년 전보다 독도 관심 증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일본인 10명 중 8명은 독도가 일본의 고유 영토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내각부가 일본 각지의 18세 이상 3000명을 상대로 실시한 독도 및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에 관한 여론조사에서 이같이 조사됐다.


독도에 관해 알고 있는 것을 복수로 선택하게 하자 응답자의 77.7%가 "우리나라(일본) 고유영토"라고 답했다. 또 "한국이 경비대원을 상주시키는 등 불법 점거를 계속하고 있다"를 선택지로 고른 응답자도 63.5%나 됐다.


독도에 관한 관심 역시 2년 전 조사 때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독도에 '관심이 있다' 혹은 '굳이 구분하자면 관심이 있다'는 반응을 보인 응답자의 비율은 63.7%로 2017년 7월 조사 때보다 4.4% 포인트 상승했다. '관심이 없다'·'굳이 구분하자면 관심이 없다'고 응답한 이들은 34.0%였다.


연령별로 보면 젊은이들은 독도에 대한 관심이 상대적으로 적었다. 18~29세의 응답자의 경우 '관심이 있다'·'굳이 구분하자면 관심이 있다'는 답변이 44.7%로 조사 대상 전체 연령대 중 가장 낮았다.

센카쿠 열도에 관심을 보인 응답자 비율은 65.9%로 앞선 조사 때보다 3.7% 포인트 상승했다.


독도와 관련한 여론조사는 올해 9월 26일~10월 6일, 센카쿠열도 관련 조사는 올해 10월 19~30일 실시됐다. 응답률은 각각 51.5%, 53.6%였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