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부 있습니다. 함께 하실 남성 모집해요" 변태업소 운영한 30대 男

최종수정 2019.11.08 11:01 기사입력 2019.11.08 10:58

댓글쓰기

"부부 있습니다. 함께 하실 남성 모집해요" 변태업소 운영한 30대 男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배우자나 애인을 서로 바꿔 성관계하는 이른바 '스와핑' 회원들을 모집하고 장소를 제공한 30대 업주가 경찰에 적발됐다. 업주는 이런 행위를 지켜보는 소위 '관전자'들도 모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지방경찰청 생활질서계는 음행매개 등 혐의로 업주 A(39)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7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1월부터 최근까지 창원 시내 한 건물 3층에서 스와핑 등을 희망하는 회원을 모집하고, 성행위 장소를 제공한 혐의를 받는다. 또 이들을 상대로 주류를 판매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일반음식점인 레스토랑으로 허가받은 업소를 차려두고 회원들을 모집해, 스와핑을 진행했다.


또 이렇게 모집한 회원들의 성관계 모습을 지켜볼 소위 '관전자'들도 모은 것으로 밝혀졌다.

A 씨는 SNS를 통해 "40대 부부 있습니다. 함께 하실 싱글남 모집합니다" 등의 글을 올려 스와핑 회원을 모집했다. 보안 등을 이유로 업소에 입장하는 회원들에게 휴대전화를 제출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에 대해 주류판매를 통한 부당이득, 성매매 알선 등 혐의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다만 회원들은 강제에 의한 행위가 아닌 관계로 처벌 대상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A 씨가 손님들에게 기본으로 맥주 2병에 15만 원을 받고 판매했다. 이는 단순 술값으로 보기 어렵고 사실상 영리를 목적으로 성행위가 이뤄지도록 장소를 제공해 그 대가로 받은 돈이라고 경찰은 보고 있다.


A 씨는 또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상 성매매알선 혐의도 받고 있다.경찰은 해당 업소 종업원도 성행위에 참여한 적이 있다는 관계자 진술 등을 토대로 업주가 종업원에게 성매매 알선을 했는지 조사할 방침이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