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핀테크 통해 소상공인 운전자금 조달 활성화되나"

최종수정 2019.10.22 09:55 기사입력 2019.10.22 09: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금융당국이 P2P 플랫폼이나 빅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소상공인에게 운전자금을 조달하는 핀테크 기반 공급망 금융 서비스 활성화를 추진한다.


22일 금융위원회는 핀테크 기반 공급망 금융을 활성화하기 위해 필요한 규제개선 과제 등을 발굴·논의하기 위한 '핀테크 기반 공급망 금융 활성화 전담 팀(TF)을 발족했다. TF는 연말까지 '핀테크를 활용한 소상공인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공급망 금융은 물품 등을 생산하고 대기업 등에 공급하는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운전자금 조달을 위한 금융서비스를 일컫는다. 그동안은 전자어음 할인, 외상매출채권 담보대출 등이 공급망 금융에 활용됐다.

"핀테크 통해 소상공인 운전자금 조달 활성화되나"


최근에는 핀테크 등을 활용한 공급망 금융이 등장했다. 가령 P2P 플랫폼을 통해 다수의 투자자가 소상공인 등의 다양한 어음 및 매출채권에 투자하는 것이다. 위험을 분산할 수 있을뿐더러 어음이나 채권 등을 유동화할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이외에도 전자상거래 업체, 카드사 등이 보유 데이터를 기반으로 신용도를 평가해 대출과 연계하는 빅데이터 기반 공급망 금융도 가능하다. 전자상거래 매출내역이나 판매자 평판, 카드 결제 데이터 등 비금융정보를 활용해 소상공인의 신용을 파악하는 방식이다.


금융위는 핀테크 기반 공급망 금융이 활성화되면 금융접근성을 제고하고 금융비용을 절감하며, 지속가능한 혁신이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봤다.


금융위는 아직까지 국내 핀테크 기반 공급망 금융 시장이 초기 단계로 보고 있다.

금융위는 연말까지 TF를 통해 규제 개선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P2P 금융플랫폼을 통한 어음·채권 유동화, 비금융사업자의 빅데이터 분석, 연계영업 등을 어렵게 하는 금융규제를 확인한 뒤, 보수적 금융 관행에 따라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저해할 수 있는 내규 등까지 꼼꼼히 점검하겠다는 방침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핀테크 기반 공급망 금융 시장을 활성화하여 소상공인 금융애로를 완화할 수 있는 혁신적 포용금융 사례로 육성해, 금융산업의 경쟁력을 제고함과 동시에 포용금융까지 구현할 수 있는 모범사례로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