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모비스-KT, 5G 커넥티드카 개발 시너지 키운다

최종수정 2019.10.22 10:00 기사입력 2019.10.22 10:00

댓글쓰기

서산주행시험장서 기술 개발 성과 공유 및 향후 협업 과제 논의 위한 교류회
1월 본격 개발 착수 반년 만에 지도 업데이트, C-V2X 등 1차 과제 개발 완료
5G 통신망 활용한 자율주행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하기로…협업 분야 확대 모색

현대모비스-KT, 5G 커넥티드카 개발 시너지 키운다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1. 현대모비스의 자율주행 시험차 엠빌리 두 대가 순차적으로 자율주행을 시작한다. 선행 차량이 카메라, 레이더 등 자율주행 센서를 통해 확보한 정보들은 실시간으로 지도에 반영돼 후행 차량에 전달된다. 선행 차량이 샛길로 들어서 공사 구간을 발견하고 멈춰 서자, 불과 수십 미터 뒤에 있던 엠빌리는 이 정보를 바탕으로 최적 경로를 실시간으로 수정해 우회 주행한다.


#2. 한 대의 차량이 추가돼 이번에는 3대의 엠빌리가 주행을 한다. 맨 앞에 가던 엠빌리가 갑자기 튀어나온 자전거를 발견하고 급정거하자, 바로 뒤의 차량은 이를 센서로 인지해 역시 급하게 제동한다. 그 뒤에 달리던 엠빌리는 첫 번째 차량의 급제동을 센서로 확인하지는 못하지만, 그 정보를 네트워크를 통해 전달받고 바로 차선을 변경해 회피 주행한다. 또한 맨 앞의 차량이 급제동을 하게 된 상황은 5G 통신망을 통해 실시간 영상 스트리밍으로 확인이 가능하다.


현대모비스는 KT, 현대엠엔소프트와 함께 충남 서산에 위치한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에서 5G 커넥티드카 기술 공동 개발 성과를 공유하고 앞으로의 협업 과제를 논의하는 '기술협력 성과 시연회'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앞선 두 가지 자율주행 사례는 교류회에서 시연된 시나리오 중 일부다.


지난해부터 커넥티드카 기술 동맹을 맺고 긴밀하게 개발 협력 중인 현대모비스와 KT가 1차 협력 과제를 완수했다. 본격적인 기술 개발에 돌입한지 불과 1년이 지나지 않아 과제 개발을 마치며 양사 간 시너지를 확인한 셈이다. 양사는 앞으로 협력을 강화해 태동하는 커넥티드카 시장에 적극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양사는 지난해 8월 '5G 기반 커넥티드카 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하기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이래, KT가 지난해 연말까지 기술 개발을 위한 5G 인프라를 현대모비스 서산 주행시험장에 구축했다. 이후 올해 1월부터 현대엠엔소프트와 함께 본격적으로 1차 과제인 실시간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기술과 이동통신 기반 차량 사물 간 통신(C-V2X) 기술 개발에 착수해 관련 기술 확보를 위해 매진해왔다.

이 과정에서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 시험차 엠빌리의 센서를 통해 교통 정보를 수집하고 주행에 영향을 주는 핵심 정보를 추출해 서버로 송신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KT는 엠빌리에 장착되는 5G 단말기와 5G 통신 기지국 간 연결을 지원하고 현대엠엔소프트는 보내온 정보를 바탕으로 지도를 실시간으로 수정 업데이트하는 작업을 수행했다. 실시간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기술은 선행 차량이 수집한 교통 정보를 서버로 보내면 실시간으로 지도에 반영해 후행 차량들에 전달하는 기술이다. C-V2X 기술은 이동통신망을 이용해 차량과 인프라, 다른 차량, 보행자 등과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이를 통해 자율주행 안전성을 높이는 기술이다. 시스템이 완전히 주도권을 가지는 완전자율주행 시대에 안전성 확보를 위한 필수 기술이다.


현대모비스와 KT는 이날 두 기술을 기반으로 ▲실시간 정밀 맵 업데이트 ▲공사 구간 회피 주행 ▲선행 차량 급정거 충돌 방지 ▲위급 상황 5G 비디오 스트리밍 ▲보행자 인지 등 5가지 시나리오를 시연했다. 이들 시나리오는 미국 자동차공학회(SAE)에서 제시하는 커넥티드카 기술의 대표적 활용 사례들로, 기술의 완성도를 글로벌 기준에 맞춘 것이다.

현대모비스-KT, 5G 커넥티드카 개발 시너지 키운다


이날 교류회에는 현대모비스의 EE연구소장 장재호 전무, 자율주행시스템개발센터장 그레고리 바라토프 상무를 비롯해 KT의 기업고객본부장 정윤식 전무, 충청네트워크운용본부장 서영수 상무, 현대엠엔소프트의 연구소장 김성운 상무 등 유관 부문 임원들이 참석했다.


장 소장은 "글로벌 최고 수준의 5G 통신 기술을 갖춘 KT와의 시너지를 통해 짧은 시간 내 완성도 높은 기술을 확보할 수 있었다"며 "양사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커넥티드카 기술의 신뢰성을 높이고 사고 위험 없는 안전한 미래차 시대를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연구개발 파트너로서 이번 기술 개발을 함께 진행하면서 현대모비스의 자율주행 센서와 제어기술 경쟁력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향후 자율주행차 내 컨텐츠 제공 등 협업 분야를 커넥티드카 생태계 전반으로 확대해 다가올 미래차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현대모비스 KT 는 5G 통신망을 활용해 공도에서 주행하는 자율주행 시험 차량의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시험 차량의 자율주행 센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이를 축적해 기술 개발 속도를 끌어올리기 위한 차원이다. 이 과정에서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 시험 차량에서 핵심 정보를 추출해 서버로 송신하는 기술과 연구소 내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을 맡고 KT는 시험차량에 장착되는 5G 단말기와, 5G 통신 기지국 간 연결, 데이터 전송 및 동기화 기술을 지원한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