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빠네 라디오' 장도연 "아르바이트 하다가 신동엽 추천에 개그우먼 도전"

최종수정 2019.10.15 15:27 기사입력 2019.10.15 15:19

댓글쓰기

개그우먼 장도연이 데뷔를 결심한 계기를 밝혔다/사진=SBS러브FM '김상혁·딘딘의 오빠네 라디오' 화면 캡처

개그우먼 장도연이 데뷔를 결심한 계기를 밝혔다/사진=SBS러브FM '김상혁·딘딘의 오빠네 라디오'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개그우먼 장도연이 방송인 신동엽 때문에 개그우먼 데뷔에 도전하게 됐다고 밝혔다.


15일 방송된 SBS러브FM '김상혁·딘딘의 오빠네 라디오'에는 장도연이 게스트로 출연해 뛰어난 입담을 뽐냈다.


이날 장도연은 "예전에 신동엽 선배님이 비연예인 데리고 토크쇼를 하는게 있었는데 말 잘하면 300만원 준다고 해서 알바로 하게 됐다"라면서 "신동엽 선배님이 개그우먼 할 생각 있냐고 먼저 공채시험을 추천해주셨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때 허경환 오빠도 같이 나왔다"라며 "그렇게 공채까지 같이 시험을 봤다"라고 동료 개그맨 허경환과의 친분을 언급하기도 했다.


장도연은 '어떤 공채 시험을 봤냐'는 질문에 "시험볼 때 두가지가 있는데 아예 경험 없이 시험을 보시는 분이 있었고 개그에 대해 아는 분들이 있었다"면서 "아무것도 몰라서 말 같지도 않은 것들을 했다. 입에 담기조차 부끄럽다"고 답했다.

이어 "저는 그때 생초짜라서 차력쇼 같은 것을 했었다"면서 "그때 기억 나는게 개그콘서트 메인 작가님이 저한테 나가라고 소리질렀던 적이 있다"고 말해 청취자들을 폭소케 했다.


그러면서 "그때 아침이슬을 부르며 머리를 라이터로 지지는 흉내를 냈는데 또라이라고 웃어주셨다"고 덧붙였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