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제단전 실효성 의문"…캘리포니아 규제당국 PG&E 맹비난

최종수정 2019.10.15 16:18 기사입력 2019.10.15 14:58

댓글쓰기

(사진출처:AP통신)

(사진출처:AP통신)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미국 캘리포니아 규제당국이 지난주 사상 유례없는 강제단전을 실시한 북 캘리포니아 전기·가스 업체 퍼시픽가스앤드일렉트릭(PG&E)을 맹비난했다.


15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공공시설위원회(CPUC)의 마리벨 바세르나 회장은 빌 존슨 PG&E 최고경영자(CEO)에 이메일 서한을 보내 "(지난주 강제단전은) 주민의 삶과 경제 전반에 미치는 영향력을 과소평가한 조치였다"고 비판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도 "PG&E가 지난 수십년 간 시설물 관리에 미흡했고, 투자 미비와 대중과의 소통 부족 등으로 피해를 키웠다"고 압박했다.


뉴섬 주지사는 이번 사태의 원인을 PG&E의 태만함과 준비 부족으로 돌리며 샌디에고가스앤일렉트릭(SDG&E)의 사례를 예로 들었다. 약 360만명의 샌디에고 주민들에 전기·가스를 공급해온 SDG&E는 악천후 예측과 장비 최신화를 위해 약 15억달러 이상을 투입했고, 기상학자를 비롯해 데이터 과학자, 소방전문가들을 직접 고용하는 등 투자와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그 결과로 지난 2013년 이후 총 14번의 강제단전을 실시했음에도 불구하고 2만명의 주민들에게만 영향을 미치는데 그쳤다고 설명했다.


PG&E는 지난주 미 서부 캘리포니아주에 고온건조한 샌타애나 강풍이 불면서 산불 위험이 고조되자 캘리포니아 전역에 걸쳐 강제단전 조치를 취했고 이 여파로 200만명 이상의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PG&E는 전날 성명을 통해 "훼손된 전선 등을 100개 이상의 시설물 하자를 발견해 수리를 일부 완료했다"면서 "강제단전이 없었다면 더 큰 산불이 발생했을 개연성이 높다"고 밝혔다. 산불 확산을 피하기 위해 강제단전은 불가피한 조치였다는 설명이지만, 단전 조치가 산불 예방에 실효성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전문가들도 회의감을 나타냈다.


세버린 보렌슈타인 캘리포니아대학교 에너지연구소 교수는 "PG&E의 강제 단전 조치가 산불을 예방하는데 어느 정도 기여했는지는 실질적으로 입증하기가 힘들다"며 "PG&E가 화재 발생에 따른 피해보상 비용은 부담해야 하지만 강제단전에 따른 사회적 간접적 비용은 부담하지 않아도 되는 것이 강제단전을 실시한 이유로 더 설득력 있어 보인다"고 주장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