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춘재 정식 피의자 입건…화성연쇄사건 이외 살인 4건도 특정

최종수정 2019.10.15 10:54 기사입력 2019.10.15 10:54

댓글쓰기

1987년 수원 여고생 살인
1989년 초등생 실종사건도 자백
청주서도 여고생·주부 살해
신상공개 "신중히 검토하겠다"

이춘재 정식 피의자 입건…화성연쇄사건 이외 살인 4건도 특정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특정된 이춘재(56)가 피의자로 정식 입건되면서 사상 최악의 미제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도 활기를 띠고 있다. 화성사건 이외에 이씨가 자백한 4건의 살인사건들도 특정됐다. 경찰은 그간의 수사를 통해 이씨의 자백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DNA 검출 이외의 사건에 대해서도 추가 입건을 검토 중이다.


반기수 경기남부경찰청 수사본부장(2부장)은 15일 브리핑을 통해 "살인사건 14건에 대한 이씨 자백의 신빙성이 높고 당시 현장 상황과도 상당히 부합한다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DNA가 확인된 5건 살인에 대해 우선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이 이씨를 피의자로 입건한 사건은 화성사건의 3ㆍ4ㆍ5ㆍ7ㆍ9차 사건이다. 이 사건들의 남아 있는 증거물에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의 DNA 감정을 통해 이씨의 DNA가 검출됐다. 반 본부장은 "지금까지는 피의자가 아니라 진술조서를 받았지만, 정식 입건을 한 뒤 피의자 신문조서를 받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화성사건 이외에 이씨가 자백했다는 살인사건 4건도 특정됐다. 화성 일대에서 발생한 살인은 1987년 12월 경기 수원시 팔달구 화서역 인근에서 발생한 고3 여고생 살인사건과 1989년 7월 화성에서 발생한 초등학생 실종사건이다.


이후 1991년 1월 청주에서 발생한 복대동 여고생 살인사건과 같은 해 3월 남주동 주부 살인사건도 이씨의 소행으로 특정됐다. 이들 모두 현재까지 미제로 남은 사건이다. 초등학생 실종사건의 경우 시신이 발견되지 않았는데, 이씨는 화성사건과 동일한 방식으로 범행을 자행했다고 자백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번 사건 규명의 핵심인 '8차 사건' 수사에 대해서는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반 본부장은 "8차 사건은 현재 국과수에서 증거물 감정이 진행 중에 있다"면서 "감정이 완료되고 충분한 수사가 이뤄진 후에 신중하게 추가 입건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8차 사건에 대한 이씨의 자백 신빙성 확인과 함께 당시 진범으로 지목돼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던 윤모(당시 22세)씨에 대한 강압 수사가 있었는지 '투트랙' 수사를 벌이고 있다.


해당 사건들은 공소시효가 만료돼 이씨에 대한 법적 처벌은 불가능하다. 현재 국회에 화성사건에 한해 공소시효를 없애는 특별법이 발의돼 있긴 하지만, 위헌 소지가 다분해 국회 문턱을 넘기 어렵다.


그럼에도 경찰이 이씨를 피의자로 정식 입건한 데에는 국민적 공분과 불안을 자아냈던 대형 범죄라는 중대성과 이씨를 마냥 용의자로 둘 수 없다는 의중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반 본부장은 "외부 학계와 법률전문가들의 자문 결과를 참고해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 공소시효가 완료됐더라도 실체적 진실 규명을 위해 정식 수사를 진행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정식 수사에 착수하더라도 법적 처벌을 전제로 한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는 어려운 만큼 이씨를 상대로 구체적 자백 진술을 확보하고, 이를 검증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이씨의 신상정보 공개 여부에 대해 "필요하다면 신중하게 검토하겠다"고 원론적으로만 답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