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오후 한 詩] 들깨를 터는 저녁/이윤학

최종수정 2019.09.20 08:02 기사입력 2019.09.20 08:02

댓글쓰기

구장네 아줌마 둘이서 머리끄덩이를 잡고

들깨를 턴 포장에서 뒹굴었다

서로의 어깨를 잡고 흐느껴 울었다

누레진 들깨 토매를 털었듯이

서로의 어깨를 두드렸다

뒷산의 멧비둘기가 시원하게 속을 긁었다

벌써부터 구장의 프라이드 베타가

산모롱이에 정차해 있었다


아줌마 둘이서 바람을 등지고

들깨를 까부르는 소리 키로 쏟아졌다

티끌 하나 없이 흡혈하는 하늘

들깨를 턴 냄새가 스며들었다

[오후 한 詩] 들깨를 터는 저녁/이윤학
썝蹂몃낫湲 븘씠肄


■ 꼭 시만 그런 것은 아니지만, 그러나 특히 시는 말을 아끼는 까닭에 행간 사이의 속사정을 헤아려 보는 재미가 무척이나 쏠쏠한 편이다. 예컨대 이 시에 등장하는 "구장네 아줌마 둘"과 "구장"의 관계가 그렇다. "구장네 아줌마 둘"은 대체 어떤 사이일까? 그리고 "구장"은 왜 이 둘 사이의 싸움을 "산모롱이" 멀찍이서 지켜만 보고 있었을까? "구장네 아줌마 둘"은 비유컨대 "토매" 같은 사이이리라. 토매는 맷돌 모양의 농기구로 벼 껍질을 벗겨 현미를 만드는 데 사용한다. 그렇듯 이 둘은 서로 "속을 긁"으면서도 싫으나 좋으나 꼭 부둥켜안고 살 수밖에 없는 관계일 것이다. 그러고 보면 이 시를 이루고 있는 시어들은 어느 것 하나 허투루 쓰이지 않은 듯 보인다. 채상우 시인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포토] 지소연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