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상]문화재 지정된 ‘친일파 가옥’ 국고로 유지·보수…안내는?

최종수정 2019.08.15 11:06 기사입력 2019.08.15 11:06

댓글쓰기

“국민 세금으로 유지 보수하고 있으면 친일 행적 정확히 안내해야” 주장에
문화재청 “문화적 가치 언급해야지, 인물 행적 설명하는 건 적절치 않고 강제 못 해” 해명

등록문화재로 지정, 국고로 유지 보수되고 있는 친일파 가옥. (사진 왼쪽) 서울 종로구 홍파동 홍난파 가옥, (사진 가운데) 서울 종로구 누하동 이상범 가옥, (사진 오른쪽) 서울 종로구 명륜동 장면 가옥. 사진 = 마예나 PD

등록문화재로 지정, 국고로 유지 보수되고 있는 친일파 가옥. (사진 왼쪽) 서울 종로구 홍파동 홍난파 가옥, (사진 가운데) 서울 종로구 누하동 이상범 가옥, (사진 오른쪽) 서울 종로구 명륜동 장면 가옥. 사진 = 마예나 PD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광복 74주년을 맞아 독립운동가와 유명인사의 친일 행적 논란에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는 가운데, 일제강점기 당시 일제에 적극적으로 협력하며 민족을 억압한 친일파 인사들의 가옥 중 문화재로 지정된 세 곳을 직접 찾아가봤다.


일각에서는 등록문화재로 관리되고 있다면, 국민의 세금으로 유지보수하고 있는 만큼 이들의 친일 전력에 대한 정확한 안내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


하지만 문화재청 관계자는 “등록문화재 안내판엔 해당 공간의 문화적 가치를 언급해야지, 인물의 행적을 기술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해명했다.


과연, 이 공간을 찾는 시민들은 그들의 친일 행적에 대해 제대로 알고 있을까?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