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외 원정도박' 양현석·승리, 경찰 정식 수사 착수…상습도박 혐의 입건

최종수정 2019.08.14 15:37 기사입력 2019.08.14 12:04

댓글쓰기

'환치기 의혹' 관련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 추가 입건도 검토 중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경찰이 해외 원정 도박 논란에 휩싸인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에 대한 정식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14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양 전 대표와 승리에 대한 첩보 내용을 근거로 내사한 결과, 상습도박 혐의를 적용해 입건했다"며 "절차대로 수사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양 전 대표와 승리가 이른바 '환치기' 수법으로 현지에서 도박 자금을 조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추가 입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경찰은 범행 내용과 횟수, 액수 등 구체적인 사실에 대해서는 "증거인멸 가능성이 있어 밝힐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양 전 대표와 승리가 해외에서 원정 도박을 했다는 첩보를 이달 초 경찰청으로부터 받아 내사해왔다.

양 전 대표는 지난달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도 입건된 상태다.


양 전 대표는 2014년 서울의 한 고급식당에서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면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청은 "성매매알선 의혹과 관련해서는 진술이 서로 엇갈리는 부분이 있어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