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유정 사건' 남윤국 변호사 입장문에 "화난다"vs"고유정도 변호 받을 권리 있다"

최종수정 2019.08.14 10:01 기사입력 2019.08.14 09:54

댓글쓰기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이 지난 12일 오전 첫 재판을 받기 위해 제주지방법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이 지난 12일 오전 첫 재판을 받기 위해 제주지방법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수완 인턴기자] '고유정 사건'을 맡은 판사 출신 변호사가 변론을 포기한 가운데 변호를 포기 하지 않은 남윤국 변호사가 입장문을 내 비난 여론에 직면했다.


13일 남 변호사는 자신의 블로그에 고 씨 사건 변호와 관련한 입장문을 게재했다.


그는 "변호사는 기본적인 인권을 옹호하고 사회정의를 실현함을 사명으로 하며, 그 사명에 따라 성실히 직무를 수행해야 한다"며 "우리 헌법과 형사소송법은 피고인의 무죄추정의 원칙을 천명하고 있으며, 이는 모든 피고인에게 적용되는 원칙"이라고 밝혔다.


이어 "제가 변호인으로서 현재 활동하고 있는 형사 사건에 관하여 많은 국민적 관심과 비판적 여론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렇지만 언론에서 지금까지 보도된 바와 달리 그 사건에는 안타까운 진실이 있다"고 했다.


또 "저는 변호사로서 그 사명을 다해 피고인이 공정한 재판을 받고 그 재판 속에서 이 사건의 진실이 외면받지 않도록 성실히 제 직무를 수행해 나갈 것"이라면서 "만일 이런 제 업무 수행을 방해하려는 어떤 불법적인 행위(예를 들면 명예훼손, 모욕,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나 시도가 있다면 법률적 대응을 할 수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의 반응은 제각각이다. 일부 누리꾼들은 "변호사는 잘못없다. 변호사는 판단하는 사람이 아니다. 판단은 판사가", "고유정도 변호사를 선임할 권리가 있다", "이분 또한 피해자가 될까봐 걱정된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다만 댓글 중에는 남 변호사에 대한 무리한 신상털기나 가족을 운운하며 욕설을 남기는 등 도를 넘는 내용이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한편 남 변호사는 지난 12일 제주지방법원에서 열린 첫 공판에서 변론을 맡았다. 변론에서 "고유정은 피해자의 성관계 요구를 거절한 적이 없다. 피해자의 변태적인 관계 요구에 고씨는 사회생활을 하는 전 남편을 배려했다"고 말했다.


또한 피해자를 살인한 동기에 대해서도 피해자가 고유정을 성폭행하려고 했기 때문이라며, 계획 범행을 전면 부인했다.


피해자인 전 남편의 유족과 변호인 측은 고유정 측의 주장에 대해 "죽은 자는 말이 없다는 점을 악용해 고인의 명예를 심각히 훼손하는 말까지 하고 있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김수완 인턴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