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소경제 컨트롤타워'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급' 높인다

최종수정 2019.08.09 15:06 기사입력 2019.08.09 14:05

댓글쓰기

'수소경제 컨트롤타워'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급' 높인다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문재인 정부의 수소경제 컨트롤타워 격인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이 차관급 인사를 영입하고 인프라 확충과 입법 등 산적한 과제 해결에 속도를 낸다.


9일 복수 소식통에 따르면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이사회는 최근 회장직을 신설하기로 의견을 모으고 차관급 인사 영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달 중으로 후보자 선정을 마치고 내달 초 이사회를 열어 정식 선임할 예정이다.


2017년 출범한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은 문재인 정부의 수소경제 정책 로드맵은 물론 법 개정 지원과 민간 주도의 수소 생산 및 공급 인프라를 구축하는 데 역할을 하고 있다. 한 관계자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추진단 중심의 임무가 많아지면서 더욱 위상을 높여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면서 "회장직을 새로 만드는 이유"라고 전했다.


'수소경제 컨트롤타워'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급' 높인다


문재인 정부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한 지 7개월이 지났지만 관련 10여개 법안 모두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에 길게는 1년4개월째 계류 중이다. 현재 수소경제법 제정과 수소산업 육성 특별법 등 입법이 차일피일 늦어지는 상황이다. 국회에서 법 제정 후 시행령과 시행규칙을 만드는 데도 추가로 시간이 필요한 점을 감안하면 법안이 본격적으로 효력을 발휘하기까지는 하세월이라는 지적이다.


그나마 다행인 점은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지난 2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환경부가 집행할 수소전기차 보급 등 관련 예산이 늘어난 것이다. 여야 대치로 추경안 처리가 늦어진 탓에 지방자치단체 보조금 지급이 덩달아 차질을 빚어 수소전기차 넥쏘를 계약하고도 차량을 인도받지 못하는 사태가 이어졌다.

환경부는 최근 추경에서 총 1조2157억원의 예산 증액을 확정한 가운데 수소차 보급 사업으로는 844억800만원을 따냈다. 올해 본예산 1420억5000만원과 더하면 수소차 보급 사업 예산만 2264억5800만원에 달한다. 추경 예산은 수소전기차 보급에 330억800만원이 쓰일 예정이다. 수소전기차 약 1470대분이다. 현재 넥쏘의 미출고 대수는 6000여대에 달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넥쏘 차량 출고는 지자체 보조금과 궤를 같이할 수밖에 없다"면서 "현재 대기 기간이 긴 편인데 이번 추경으로 다소 숨통이 트일 것 같다"고 설명했다.


수소충전소 25개소도 추가로 구축할 수 있게 됐다. 수소충전소 설립을 위한 특수목적법인(SPC) 수소에너지네트워크(하이넷) 관계자는 "상반기 10개, 하반기 10개 등 수소충전소 설립 목표치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하이넷 자본이 들어간 수소충전소뿐 아니라 전국 단위 수소충전소 운영자를 대상으로 초창기에는 일부 운영비 보조가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