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허청, 우리말 우수 상표 발굴·선정

최종수정 2019.08.05 09:51 기사입력 2019.08.05 09:51

댓글쓰기

특허청 제공

특허청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특허청은 우리말 상표 사용을 장려하기 위해 우리말 우수상표를 발굴·시상한다고 5일 밝혔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하는 이 행사는 특허청이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립국어원의 후원으로 이달 5일~23일 진행된다. 특허청 홈페이지를 통해 본인의 등록상표를 응모하거나 타인의 등록상표를 추천하는 방식이다.


이 행사는 외국어 상표와 국적 불명의 용어가 범람하는 현재, 친근감 있고 부르기 쉬운 우리말 상표출원과 사용 빈도를 늘리기 위해 마련된다.


응모 및 추천 대상은 현재 등록돼 실제 사용되고 있는 상표로 타인상표를 모방한 상표와 상표브로커 소유 상표, 심판·소송 등 현재 분쟁중인 상표, 실제 사용하고 있지 않은 상표 등은 시상 대상에서 제외된다.


응모된 우리말 상표는 국립국어원에서 국어전문가가 우리말의 규칙성, 고유성 등 6개 평가기준으로 순위를 정하고 특허고객의 온라인 투표 순위와 합산해 7건을 선정 시상할 계획이다.

특허청은 아름다운 상표 ‘문체부장관상 1건’, 고운 상표 ‘특허청장상 1건’, 정다운 상표 ‘국립국어원장상 5건’을 선정해 시상한다.


특허청 김성관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기억하기 쉬우면서도 상품과 서비스의 특성을 잘 반영해 만든 우리말 상표는 외국어로 만든 상표와 차별화 된 전략을 갖게 된다”며 “참신하고 아름다운 우리말 상표를 사용함으로써 상표의 인지도와 함께 상품의 가치를 높이는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