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앞길 캄캄한 화장품 로드숍들…몸집 웅크린다(종합)

최종수정 2019.08.01 14:01 기사입력 2019.08.01 14:01

댓글쓰기

희망퇴직 받고 물류센터도 매각 후 임차

앞길 캄캄한 화장품 로드숍들…몸집 웅크린다(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1세대 화장품 로드숍들이 경영난을 이기지 못하고 인위적 구조조정이나 물류센터 매각에 나서고 있다. 주력 브랜드들의 판매 부진으로 매출이 둔화되자 월급 등 고정비용을 줄이겠다는 방침이다.


1일 화장품업계에 따르면 '잇츠스킨'을 운영하는 잇츠한불은 만 31세 이상 임직원 전원을 대상으로 8월 한 달간 희망퇴직 접수를 받는다. 근속 연수와 접수 정원 제한도 두지 않았다. 희망퇴직 지원자에게는 일반 퇴직금 외에 특별 퇴직금이 지급되나 구체적인 보상액은 미정이다.

주력 브랜드인 잇츠스킨이 부진한 실적을 기록하면서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잇츠한불은 2분기 별도 기준 매출액이 351억원에 그쳐 전년 동기 대비 4.88% 줄어들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영업이익은 10억원 수준으로 추정돼 영업이익률이 2.85%에 불과하다. 자회사 네오팜을 제외한 단독 실적이 부진한 것으로 분석된다.

앞길 캄캄한 화장품 로드숍들…몸집 웅크린다(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다른 로드숍들 형편도 비슷하다. 토니모리는 이달 중순 충남 천안의 물류센터를 250억원에 매각했다. 이는 자산총액의 12.24%에 해당한다. 최근 실적 부진에 경기 불황으로 공장 운영에 따른 부담이 커졌다. 토니모리는 물류센터를 매각한 후 세일즈앤리스백 방식으로 10년간 물류센터를 재임차해 사용할 계획이다. 매각차익은 80억원 수준이다.


이와 관련 토니모리 관계자는 "매각 자금 일부는 컨시크 등 서브브랜드를 통한 온라인, 홈쇼핑, 헬스앤뷰티(H&B) 등 신채널로의 사업확장과 해외진출을 위한 자금으로 사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색조 화장품으로 유명한 투쿨포스쿨도 인수합병(M&A)시장 매물로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투쿨포스쿨은 최근 노무라증권을 매각주관사로 선정하고 경영권 매각 절차에 착수했다. '먹는 화장품'으로 유명했던 스킨푸드도 경영난을 못 이기고 작년 회생 절차를 밟았다. 다음달 23일 최종 절차인 채권자 관계인 집회를 앞두고 있다.

앞길 캄캄한 화장품 로드숍들…몸집 웅크린다(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국내 화장품업계가 부진에 빠진 결과로 풀이된다. 글로벌 조사기관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국내 화장품 시장 규모는 2018년 기준 7조111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성장률이 0.81%에 그쳤다. 이는 글로벌 성장률 약 6%에 비해 현저히 떨어지는 수준. 주요 시장인 스킨케어시장과 색조화장품 시장이 모두 정체된 가운데 데오드란트, 영유아 및 아동 화장품, 향수 부문만 약진했다.

화장품업계 관계자는 "개별 로드숍 매장이 효율 면에서 온라인스토어나 H&B스토어에 뒤진다는 것은 이제 부인할 수 없는 시대적 흐름인 듯하다"며 "M&A나 포트폴리오 다각화 노력은 인정할 만하지만 경기 상황도 그렇고 모두 부담일 것"이라고 귀띔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