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몰 '맛있는가' 폭풍 성장…리뉴얼 1년만에 주문금액·건수 5배 '↑'

최종수정 2019.08.01 08:22 기사입력 2019.08.01 08:05

댓글쓰기

CJ몰 '맛있는가' 폭풍 성장…리뉴얼 1년만에 주문금액·건수 5배 '↑'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CJ몰의 프리미엄 식품관 ‘맛있는가(家)’가 리뉴얼 1년 만에 실적이 폭풍 성장했다.


CJ몰은 올 상반기 맛있는가 주문금액과 주문건수가 지난해 전체 실적 대비 5배로 늘었다고 1일 밝혔다. 최근 유행보단 개인의 취향을 중요시하는 ‘미코노미(Me+Economy·나를 위한 경제활동)’가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기존 온라인 쇼핑몰에선 만나보기 힘든 프리미엄 단독 상품들을 선보인 덕분이다. 이를 바탕으로 올해 주문금액 110억원을 기록한다는 계획이다.

맛있는가는 2016년 CJ몰 프리미엄 식품관 ‘식품종가’로 문을 연 후 지난해 8월 현재의 이름으로 리뉴얼했다. 맛있는가의 특장점은 상품기획력(MD)력이다. ‘마스터’관은 강봉석 명인(제32호)의 조청, 기순도 명인(제35호)의 전통장, 윤미월 명인(제66호)의 김치 등 기존 온라인몰에선 만나보기 힘든 프리미엄 한식을 선보여 호평을 받고 있다. ‘고메’관에선 춘천 닭갈비, 강릉 커피빵 등 지역 맛집 뿐 아니라 260년 전통의 영국 홍차 브랜드 ‘웨지우드’, 영화 ‘로마의 휴일’에서 오드리 헵번이 먹었던 이탈리아 젤라토 ‘지올리띠’ 등을 단독 판매 중이다.


CJ몰은 올해 맛있는가 운영 상품 수를 400개로 확대하고, 단독 판매 상품을 늘린다는 방침이다. 특히 추석 명절을 맞아 고급 패키지가 돋보이는 ‘화과방 양갱’, ‘상주 곶감’ 등 맛있는가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프리미엄 선물세트를 선보인다. 또 CJ몰 내 라이프스타일 큐레이션 숍 ‘올리브마켓’과 연계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프리미엄 디저트와 식자재 상품군을 강화할 계획이다.


CJ몰 맛있는가 관계자는 “미코노미가 새로운 소비 트렌드로 떠오르면서 나의 취향을 만족시켜주는 제품이라면 대형 식품 브랜드가 아니어도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며 “기존 온라인 쇼핑몰에선 만나보기 힘들었던 차별화된 상품을 선보이되, 자세하고 사실적인 상품 설명서로 맛있는가에 대한 신뢰도를 높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