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관악구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운영 시작

최종수정 2019.08.01 07:35 기사입력 2019.08.01 07:35

댓글쓰기

구청·경찰·소방·민간 공조체계 구축 위기가정 신속 발굴 및 빠른 생활안정 도와...1일부터 오전 10~오후 5시 관악구민회관 3층에서 정상 운영

관악구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운영 시작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를 조성, 1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는 구와 경찰, 소방 및 민간기관이 적극 협력해, 학대·폭력 등 위기에 놓인 가정을 초기에 발견, 상담, 전문기관 연계 등 사례별 맞춤 솔루션을 제공, 위기가정이 빠르게 생활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돕는 지원센터이다.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는 관악구민회관(관악로 5길 95) 3층에 마련되며,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한다.


가정폭력 등 학대업무 전담 경찰 1명과 관악구 통합사례관리사 1명, 서울시 50+재단 소속 상담원 2명, 총 4명이 협업체계를 구축하며 상근한다.


관악경찰서가 112를 통해 들어온 신고를 접수하면, 신고 내용을 토대로 모니터링을 실시, 상담원은 가정폭력으로 인해 112에 신고가 된 가구 중 동의서를 작성한 대상자에 대해 초기상담을 진행한다.

구의 통합사례관리사는 대상자의 상황을 단순사례, 일반사례, 고난도사례 등 사례별로 구분, 관리하고 심각한 위기가정의 경우, 긴급 서비스 지원 또는 민간 전문기관과도 연계한다.


또, 폭력·학대 등 재발 방지를 위해 경찰을 동반한 방문상담을 실시, 자치구 최초로 응급상황 발생 시, 관악소방서도 함께 방문상담을 진행하는 등 비상체계를 갖춘다.


아울러, 각 기관은 월 1회 한자리에 모여 사례자 생활 안정, 재발 방지 등을 위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정보 공유를 위한 회의도 개최한다.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는 1일부터 정상 운영, 오는 28일 오전 10시 관악구민회관 1층에서 박준희 구청장을 비롯한 유관기관 장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을 가질 예정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이번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개소를 통해 사각지대에 놓인 많은 위기가정이 발굴되고 생활의 안정을 찾길 바란다”며 “누구에게나 최초의 보금자리이자 최후의 안식처인 가정이 바로 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