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비앙챔프' 고진영 "애국가 울리자 울컥~"

최종수정 2019.07.29 10:00 기사입력 2019.07.29 08:26

댓글쓰기

네번째 메이저 에비앙챔피언십 역전우승, 벌써 시즌 3승, 세계랭킹 1위 예약

고진영이 에비앙챔피언십 우승 직후 시상식에서 기쁨의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에비앙(프랑스)=Getty images/멀티비츠

고진영이 에비앙챔피언십 우승 직후 시상식에서 기쁨의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에비앙(프랑스)=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가슴이 벅찼다."


'에비앙챔프' 고진영(24ㆍ하이트진로)은 시상식에서 기쁨의 눈물을 쏟았다. 29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 르뱅의 에비앙골프장(파71ㆍ6527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네번째 메이저 에비앙챔피언십(총상금 410만 달러) 최종일 2타 차 우승을 일궈낸 뒤 "스카이다이버 세리머니를 통해 하늘에서 태극기가 내려오고 애국가가 울릴 때 한국인이라는 게 너무 자랑스러웠다"는 소감을 곁들였다.


4타 차 공동 3위에서 출발해 극적인 뒤집기를 연출했다. 3월 파운더스컵과 4월 첫 메이저 ANA인스퍼레이션 등 메이저 2승을 포함해 벌써 시즌 3승째, 다승은 물론 상금랭킹(198만 달러)과 평균타수(69.11타), CME글로브레이스(3199점) 등에서 모조리 1위에 올라 개인타이틀을 싹쓸이하는 분위기다. 30일자 세계랭킹에서는 박성현(26)을 추월해 '넘버 1'에 등극할 전망이다.


고진영은 "악천후 속에서 인내심을 갖기 위해 노력했고, 실제 4라운드 내내 잘 쳤다"며 "캐디의 도움이 컸다"고 소개했다. 김효주의 14번홀(파3) 트리플보기에 대해서는 "효주가 운이 없었다"면서 "나같으면 치기 싫었을 텐데 끝까지 좋은 플레이를 펼쳤다"고 위로의 말을 전했다. 1일 오후 이어지는 마지막 메이저 브리티시여자오픈을 앞두고 헌터본능을 드러냈다. "최대한 빨리 에너지를 충전해서 다시 우승 경쟁에 나서겠다"고 마음을 다잡았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