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파타' 밴드 호피폴라 "'슈퍼밴드' 우승 이후 사람들이 알아봐 주신다"

최종수정 2019.07.26 14:47 기사입력 2019.07.26 14:47

댓글쓰기

JTBC '슈퍼밴드' 우승팀 호피폴라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사진=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화면 캡처

JTBC '슈퍼밴드' 우승팀 호피폴라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사진=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밴드 호피폴라가 JTBC '슈퍼밴드' 우승 이후 인기를 실감한다고 밝혔다.


26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JTBC '슈퍼밴드' 우승팀 호피폴라가 출연했다.


이날 DJ최화정은 "뭐라고 정의내릴 수 없는 카리스마가 있는 분들"이라며 호피폴라를 소개했다.


멤버들은 "오늘이 호피폴라의 첫 라디오 생방송이다"라며 "결승전 무대보다 떨리는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하현상은 '슈퍼밴드 우승을 예상했냐'는 질문에 "전혀 안 했다"고 답했다. 이에 홍진호는 "올라가면서부터는 알았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인기를 실감하냐'는 질문에 아일은 "광장시장을 한번 갔는데 사람들이 알아봐주셨다"며 "자주 가려고 한다. 저는 그런걸 즐기기 때문에 서로 교감한다"고 대답했다.


하현상은 "택시를 탔는데 택시기사분이 '아는 사람인디'라고 하셨다"고 답했고, 김영소는 "피자집에 갔는데 디핑소스를 서비스로 주시더라. 그 때 인기를 실감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호피폴라는 'Thousand times'와 'Castle on the Hill', 'One More Light'를 라이브로 선보였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