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븐일레븐, 국수·우동·와인 파는 편의점 '푸드드림' 용산에 첫선

최종수정 2019.07.23 08:28 기사입력 2019.07.23 08:28

댓글쓰기

세븐일레븐, 국수·우동·와인 파는 편의점 '푸드드림' 용산에 첫선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세븐일레븐은 푸드를 중심으로 특화된 프리미엄 편의점 모델 '푸드드림'을 서울 한남동에 오픈했다고 23일 밝혔다.


약 40평 규모의 점포로 5대 핵심 상품군 ▲즉석푸드 ▲차별화 음료 ▲신선?가정간편식(HMR) ▲와인스페셜 ▲생필품을 중심으로 한 다목적 푸드 플랫폼 구현에 집중했다.


1~2인가구가 국내 핵심 가구층으로 자리잡으면서 이들의 라이프 스타일에 최적화된 맞춤형 먹거리와 서비스를 갖춘 종합 쇼핑 문화 공간을 표방하고 나선 것.


키친시스템을 적용한 즉석푸드 플랫폼에선 간편 식사와 간식을 제공한다. 국수와 우동도 즉석에서 맛볼 수 있다. 1989년 미국 세븐일레븐을 통해 도입됐던 즉석 핫도그 '빅바이트'도 재탄생했다. 군고구마, 오뎅, 치킨 등 현 편의점 대표 간식거리도 한자리에서 즐길 수 있다.

세븐일레븐, 국수·우동·와인 파는 편의점 '푸드드림' 용산에 첫선


또 편의점 최초 자체브랜드(PB)로 불리는 '슬러피'와 '걸프'가 뉴트로 감성을 입고 새롭게 도입돼 1020 세대엔 새로운 경험을, 4050세대엔 추억을 선사한다. 국내외 유명 차를 한데 모아 놓은 '세븐티(Seven Tea)'도 마련했다. 덖음세작, 얼그레이 등 20여종의 건강 차를 합리적인 가격(1000~1500원)에 즐길 수 있다. 편의점 먹거리를 편안하게 즐길 수 있도록 점 내외부에 총15석의 휴게공간도 갖췄다.


푸드 및 신선식품도 대폭 강화해 오픈 쇼케이스 수를 일반점포(4개)보다 많은 7개로 대폭 확대했고, 와인스페셜 코너를 마련해 1~2만원대 저가 와인을 판매한다. 상황에 따라 셀프 계산 시스템으로 전환 가능한 듀얼 POS를 설치했고, 결제 로봇 브니의 보급형인 '브니 키오스크'도 설치됐다.

정승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는 "편의점 업의 본질이자 핵심 역량은 보다 가깝고 보다 편리하게 소비자 생활에 필요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여 소소한 행복을 주는 것"이라며 "세븐일레븐 푸드드림은 편의점이 이제 단순 소비 공간을 넘어 일상 생활 쇼핑 및 문화 공간으로서 확실하게 자리매김했다는 상징"이라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