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사고 학생·학부모들의 반격…"지정취소 취소하라" 도심집회

최종수정 2019.07.21 19:16 기사입력 2019.07.21 18:59

댓글쓰기

'재지정 탈락' 자사고 5000여명 광화문서 교육당국 비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 지역 자율형사립고(자사고) 8곳을 포함해 전국적으로 11곳의 자사고에 대한 지정취소 절차가 진행 중인 가운데 서울 자사고 재학생과 학부모들이 문화행사를 열고 자사고 존치를 요구하고 나섰다.


서울 21개 자사고 학부모들이 모여 만든 서울자사고학부모연합회는 21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제1회 서울 자사고 가족문화 대축제'를 열었다.


김철경 자사고교장연합회장(대광고 교장)은 "자사고 학부모들과 학생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쁘면서도, 가슴이 찢어질 듯 아프다"며 "자사고는 영원하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교육청의 자사고 운영성과 평가에 따라 자사고 지정취소가 결정된 경희·배재·세화·숭문·신일·중앙·이대부고·한대부고 등 8개 자사고 소속 학생 대표들이 차례로 무대에 올라 자사고 존치를 요구했다.


서울 세화고 박준혁 학생회장은 "자사고 지정 취소에 반대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교육은 실험 대상이 아니고, 교육감에 따라 교육제도가 바뀐다면 교육의 안정성이 무너질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학교의 주인은 학생인데, 이번 자사고 지정 취소는 자사고 학생들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채 교육감이 내린 결정"이라며 "지정 취소가 취소되고, 세화고도 다시 자사고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대부고 소은서 학생회장은 "자사고 폐지로 더 좋은 환경에서 교육받을 수 없다는 사실에 참담하다"며 "자사고 소속 학생들의 목소리를 철저히 배제한 부당한 처사이며, 자사고 폐지만으로는 교육적 평등을 끌어낼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배재고 고진영 교장은 "교육감께서 자사고가 시대적 소명이 끝났고 말씀하셨는데, 과연 시대적 소명이 끝난 것이 자사고인지, 교육청인지 묻고 싶다"며 "우리 자사고는 교육청과 교육부의 정치적 판단으로 지정이 취소될 수 없으며, 지정 취소 결정을 조속히 바로 잡아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학생들의 발언이 끝나고 각 학교 학생들이 준비한 춤과 랩, 밴드 공연 등 다채로운 학생 공연이 이어졌다.


간헐적으로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 열린 이날 행사에는 서울 자사고 소속 학생과 학부모 등 5000여명(주최측 추산)이 참석, "자사고 지켜줘", "학교는 우린 것"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한편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서울지부 등 32개 단체가 속한 '서울교육단체협의회'는 논평을 내고 이날 행사가 재지정평가에서 지정취소 결정된 서울 자사고 8곳을 대상으로 22일부터 열리는 서울시교육청 청문에 영향을 주기 위해 열렸다며 비판했다.


이들은 "자사고의 일반고 전환은 시대적 흐름이며, 서울시교육청이 청문에서 자사고 재지정 취소 결과를 번복할 경우 또 다른 파국이 벌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