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북 상주 3.9 지진…기상청 "올해 가장 큰 규모"

최종수정 2019.07.21 13:57 기사입력 2019.07.21 13:57

댓글쓰기

여진 한 차례…지금까지 직접적 피해 신고 없어

21일 오전 11시4분 경북 상주시 북북서쪽 11㎞ 지역에서 규모 3.9 지진이 발생했다. (제공=기상청)

21일 오전 11시4분 경북 상주시 북북서쪽 11㎞ 지역에서 규모 3.9 지진이 발생했다. (제공=기상청)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21일 경북 상주시에서 발생한 지진은 올해 내륙에서 발생한 가장 큰 규모로 관측된다.


기상청은 오전 11시 4분 경북 상주시 북북서쪽 11㎞ 지역에서 규모 3.9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진으로 인한 직접적인 피해는 아직 신고되지 않고 있으나 유감신고는 279건 발생했다. 특히 유감신고가 100여건이 넘는 경북과 충북은 계기진도가 최대4(실내에서 많은 사람이 느끼고 밤에는 잠에서 깨기도 하며 그릇과 창문 등이 흔들림)를 기록했다. 대전과 세종, 전북이 계기진도 3, 강원과 경기, 경남, 대구 등이 2를 나타냈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이 올해 내륙에서 발생한 지진 중 가장 큰 규모라고 발표했다. 앞서 20일 상주 지역에서 2.0 규모 지진이 발생했으나 이번 지진과는 20㎞가량 떨어져 발생해 서로 연관성이 낮은 것으로 판단된다.


여진은 지진 발생 직후 오전 11시10분에 규모 1.5로 한 차례 발생했고 오후 1시 현재까지 발생하지 않고 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