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800兆 세계 물시장 개척…'물산업 실리콘밸리'로 우뚝 설 것"

최종수정 2019.07.22 08:54 기사입력 2019.07.21 12:21

댓글쓰기

국가물산업클러스터, 9월 개소 앞두고 시범운영
R&D·실증실험·검인증·해외진출 원스톱 지원
22일부터 입주기업 모집…"강소기업 육성"

대구 국가산업단지 부지에 위치한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전경.

대구 국가산업단지 부지에 위치한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전경.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800조원 규모의 글로벌 물시장 진출을 위해 기업들을 지원할 '국가물산업클러스터'가 오는 9월 정식으로 문을 연다. 국가물산업클러스터는 기업이 기술을 개발해 시장에 진출할 때까지 전 과정을 지원하는 기반시설로, 물산업 기술 경쟁력 확보와 세계 물시장 진출의 전초기지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세계 물시장은 연평균 3.7%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며 국가 간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그러나 현재는 기술력이 높은 미국, 유럽기업들이 해외 물시장을 사실상 독점하고 있다. 우리 기업들은 그동안 해외 진출보단 내수 시장에 머물렀고, 기술 개발을 위한 기반시설이 확보되지 않아 글로벌 경쟁력이 취약해진 상태다. 환경부 조사에 따르면 국내 물산업 매출액은 약 36조원에 달하지만 수출액은 1조7000억원에 불과하다.


국가물산업클러스터사업단 관계자는 "중소기업들이 기술력이 아닌 가격 경쟁력에만 치중한 탓에 사실상 몰락 위기에 놓였다"며 "기술 지원을 통해 강소기업으로 키우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2016년 정부가 물산업육성전략을 수립한 이후 2018년 물산업진흥법이 제정됐다. 물산업클러스터 개소는 우리 물산업 기술 경쟁력을 선진국 수준에 이르기 하기 위한 첫 걸음이라고 볼 수 있다.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 운영하는 물산업클러스터는 연구개발(R&D)와 기술검증, 국내 사업화와 해외 진출까지 원스톱 지원체계를 갖췄다. 대구 달성군 대구국가산업단지 내 14만5000㎡(4만4000평) 부지에 2409억원의 국고를 투입해 각종 시험·연구시설, 실증화시설, 글로벌 비즈니스센터 등 물산업 육성 지원시설을 조성했다. 향후 '물산업의 실리콘밸리'로 자리매김하겠다는 각오다.


국가물산업클러스터 내 실증플랜트.

국가물산업클러스터 내 실증플랜트.



물산업클러스터가 가장 자랑거리로 삼는 시설은 실증플랜트다. 이곳에서 물 관련 기술·제품의 성능을 확인할 수 있으며, 24시간 연속 실증실험도 가능하다. 실증플랜트에서는 낙동강과 지역 민가, 산단 공장에서 끌어온 정수, 재이용, 하수, 폐수 등을 하루 1000~2000t까지 활용할 수 있다. 실증실험과 검인증 지원을 통해 해외에서도 통용되는 제품과 기술을 개발하겠다는 계획이다.

최인종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입주기업협의회 회장은 "기업들이 정수설비를 개발해도 안전상의 이유로 상하수도 시설에 직접 적용해 실험할 수 없었는데, 그러한 애로사항이 해소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해외시장에서 공신력을 인정 받는 검인증 체계를 만들려면 향후 클러스터에 들어설 물기술인증원의 역할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물산업클러스터와 인접한 기업집적단지에는 대기업 1개(롯데케미칼)와 중소기업 23개 업체가 입주해 6개 공장이 운영 중이다. 물산업용 밸브를 제조하는 신정기공의 오인식 대표는 "현재 연매출 200억원 수준"이라며 "공장 확장 이전과 수출을 통해 3~4년 후에는 매출액 500억원을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물산업클러스터는 22일부터 시범운영과 함께 입주기업 모집에 착수한다. 연구실, 사무실, 창업보육실 등 총 128실을 임대할 예정이다. 초기 입주기업에게는 임대료와 시설이용료 등에 대해 50% 감면 혜택을 제공한다. 각종 컨설팅과 마케팅 비용지원, 기술인력 양성, 국내외 전시회 공동참여 등 다양한 혜택도 주어진다. 또한 환경공단과 대구시, 중소벤처기업청은 물기업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솔루션 컨설팅단'을 공동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장준영 환경공단 이사장은 "9월 정식 개소를 앞두고 시범운영을 통해 마지막까지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최고의 입주환경을 제공할 것"이라며 "내실 있는 운영과 최고의 혜택을 기업에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입주 신청에 대한 문의는 환경공단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사업단 운영지원처를 통해 할 수 있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