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후분양 논의 지속될 것…무리하게 도입하면 부작용"

최종수정 2019.07.21 07:10 기사입력 2019.07.21 07: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최근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후분양을 선택하는 단지들이 등장하고 있으며 향후 논의가 지속될 것이란 분석이다.


김지훈 KB경영연구소 책임연구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고분양가 이슈 등으로 후분양제에 관한 논의는 지속될 것"이라고 짚었다.

분양보증 심사를 통한 민간택지 분양가 규제가 시행되는 상황이 계속된다면 고분양가 이슈 등으로 인한 후분양제에 대한 논의가 지속될 것이란 설명이다.


다만 정부의 적극적인 분양가 통제 기조가 유지될 경우 분양가 규제를 회피하기 위해 후분양을 선택하는 재건축 단지는 매우 제한적일 것으로 봤다.


김 연구원은 "금융비용 이슈가 적은 공공에서부터 민간으로 후분양제가 확대가 바람직하다"면서 "무리한 후분양제 도입은 부작용을 가져올 수 있기 때문에 민간에서 후분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데 초점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짚었다.

그는 이어 "최근 후분양 시행을 고려하는 재건축 단지가 늘어났으나, 이러한 규제를 피하기 위한 후분양은 사업비용만 증가시켜 주택수요자나 공급자 모두에게 부정적"이라며 "무리하게 후분양제를 도입할 경우 규제를 피하기 위해 사업체들이 공급일정 등을 변경하는 등 단기적인 수급 불균형이 올 수도 있다"고 했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