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복지위·산자위원장 교체…예결·국토위는 여전히 갈등中

최종수정 2019.07.03 15:24 기사입력 2019.07.03 15:0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강나훔 기자] 국회 상임위원장 자리 교체를 두고 내홍을 겪고 있는 자유한국당이 3일 보건복지위원회·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등 2곳의 위원장 자리를 교체하며 일부 교통정리를 마쳤다.


한국당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보건복지위원장 자리를 김세연 의원에, 산자위원장 자리를 이종구 의원에 각각 맡기기로 결정했다. 다만 국토교통위원장 자리와 예산결산특별위원장 자리는 오는 5일까지 선출을 마무리하기로 했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해 7월 20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 협상을 통해 예결위와 국토위, 산자위, 보건복지위, 외교통일위원회, 법제사법위원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 자리를 얻었다. 이 중 법사위와 환노위는 2년 임기를 놓고 경선을 거쳤고 남은 상임위는 3선 의원들이 1년씩 나눠 맡기로 약속했다.


그러나 국토위원장 자리의 경우 박순자 현 위원장이 처리해야 할 법안이 쌓여있다며 자리를 올해까지 내줄 수 없다고 주장, 차기 위원장직을 약속받은 홍문표 의원이 격하게 반발하면서 갈등을 빚고 있는 중이다.


박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국회법 제40조 및 제41조는 상임위원장 임기를 2년으로 규정하고 있다. 다만 여러가지 사유로 위원장직을 1년씩 나눠 수행하려면, 당사자의 명확한 동의가 전제돼야 한다"며 물러날 의사가 없음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홍 의원을 겨냥한 듯 "현재 국토위원장으로 건론되고 있는 해당 의원은 예결위원장을 1년을 역임했기에 상임위원장 권한을 누렸다"라며 "우리당으로부터 충분한 혜택을 받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했다.


이어 "국토위원장은 대도시광역교통문제, SOC 투자, 수도권 3기 신도시 및 부동산 정책 등 굵직한 현안이 많은 위원회로, 그 전문성이 매우 중요한 자리"라며 "저는 재선때부터 국토위원회 위원으로서 그 전문성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더 큰 문제는 친박계와 비박계의 갈등으로까지 비화된 예결위원장 자리다. 현재 황영철 의원과 김재원 의원이 치열한 자리다툼을 벌이고 있다.


당초 예결위원장은 안상수 의원이 5개월을 보내고 남은 임기를 황 의원이 넘겨 받기로 했다. 황 의원이 지난 3월 본회의에서 선출돼 임기를 시작하면서 교체과정도 순탄했다. 그러나 국회법상 5월 말 예결위원장과 위원 임기가 종료되는 법적 공백을 틈타 김재원 의원이 도전 의지를 밝히면서 혼전 양상을 띠기 시작했다.


일단 나경원 원내대표가 5일 선출을 못박고 2일 후보자 등록 공고를 내면서 예결위원장은 경선을 통해 선출될 예정이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합의는 합의에 참여한 분들끼리 한 것이고 저는 당시에 합의의 대상이 아니었다"며 "지금 상황에서는 어느 누구든 상임위원장 후보 등록을 할 수 있고 후보등록을 하면 경선을 하도록 돼있다. 지금 후보등록을 받고 있기 때문에 경선에 참여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의원은 이날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부당한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지난 후반기 원구성 때 원칙에 의해 의원 간 조율과 의총을 통해 추인된 사안인데 원내지도부가 이를 뒤집는 결정을 한 것을 수용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현재 김 의원은 경선 후보 등록을 마친 상황이다. 황 의원은 의총결과에 반발해 거취를 고심중이다. 황 의원이 경선에 참여하지 않을 경우 예결위원장 자리는 경선없이 김 의원에게 돌아갈 가능성도 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