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26개 시군 맞춤형 사업에 450억원 지원

최종수정 2019.07.03 11:00 기사입력 2019.07.03 11:00

댓글쓰기

국토부, 지역수요맞춤 지원사업 선정
강원 영월·태백 등 23개 시군 대상

 ▲자료: 국토교통부

 ▲자료: 국토교통부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정부가 26개 시군 맞춤형 사업에 450억원을 지원한다.


국토부는 낙후 지역 수요 맞춤 지원사업으로 강원 영월·태백 등 23개 시군의 26개 사업을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개발 수준이 저조해 성장촉진지역으로 지정된 70개 시군을 대상으로 공모를 벌인 결과다.


이번에 선정된 26개 사업에는 지방비 추가 없이 최대 약 20억원의 국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원활하 사업 추진을 위해 전문 컨설팅도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고령친화형 사업이 처음으로 선정된 점이 눈에 띈다. 경북 의성 및 전남 곡성 등 4곳이 선정됐다. 소멸위험지역인 의성에는 대중교통 이용 대기시간을 줄이기 위한 버스정보시스템 구축을 지원하고, 짚풀공예 무형문화재인 임채지 선생이 거주하는 곡성 백곡마을에는 고령층을 위한 공예문화 공동체 활동이 지원된다.


전국 최겨령 지역으로 꼽히는 전남 신안군 압해도와 지대 차이가 심해 노약자 이동이 힘든 완도에는 보도와 차도 분리시설 및 승강기 등 고령자 보행 안전 및 이동 지원을 위한 사업을 시행한다.

신광호 국토부 지역정책과장은 “지역 간 격차를 완화하고 균형발전을 위한 사다리를 만들기 위해 지역 주도로 특화자산을 활용하는 방식의 사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며 “인구 감소 및 고령화 등 여건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지자체 노력을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