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상조 "日 반도체 사태와 관련해, 5대 기업과 직접 소통중"

최종수정 2019.07.03 08:49 기사입력 2019.07.03 07:5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전진영 기자]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최근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제한과 관련해 5대 기업과 직접 연락해 소통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하반기경제정책방향 고위 당정청 회의' 모두 발언에서 "일본측 (반도체 소재부품 수출제한) 기사를 보자마자 5대 기업과 주요 기업에 직접 연락해서 국익을 위해서는 정부와 재계가 함께 소통하고 협력해야한다는 뜻을 전달하고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실장이 국회에서 열린 당정청회의에 참석한 것은 청와대 정책실장을 맡은 뒤 이번이 처음이다. 당정청은 이날 회의에서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을 확정하고 추가경정예산(추경)안등을 집행해나갈 계획이다.


김 실장은 "대외 교역환경이 매우 불확실하다"면서 "정부는 기간산업 소재 부품 활성화 등 경제력 재개를 위해 기업을 적극 지원할 계획 의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단기적으로 가장 중요한 방향은 바로 녹록치않은 대내외경제환경을 감안하여 경제 활력을 보강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그 점에 이번 경제정책방향의 핵심이 맞춰져있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정부 추경안이 편성되어서 하반기 경제 정책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하겠다"면서 "협력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당은 국회 어렵게 정상화된 만큼 추경안을 조속히 통과시켜 효과를 국민들이 체감할수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활력제고 특별법 기업경제활성화특별법 소상공인 기본법 근로기준법 최저임금법 등 시급한 민생개혁 입법에도 처리에 속도 내겠다"고 덧붙였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