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합참 "정체불명 항적은 새떼…전투기 조종사가 확인"

최종수정 2019.07.01 17:17 기사입력 2019.07.01 17:17

댓글쓰기

"공군 조종사, 새 20여마리 날아가는 것 확인"
비행금지구역에서 포착…北에 통지문도 보내"

KF-16 전투기 (사진=연합뉴스)

KF-16 전투기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1일 오후 강원도 중부전선 비무장지대(DMZ) 일대에서 군 레이더에 포착된 정체불명의 항적은 새떼인 것으로 잠정 결론났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우리 공군 조종사가 항적과 속도, 고도를 똑같이 해 따라가면서 새 20여마리가 날아가는 걸 확인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우리 군은 이날 오후 1시10분께 중부전선 DMZ 일대에서 미상 항적이 북쪽에서 남쪽으로 이동하는 것을 레이더로 포착했다.


이후 군은 오후 4시께까지 공군 레이더에 포착과 소실이 반복되는 이 미상의 항적을 추적했다. 군 관계자는 "레이더에 탐지하고 대응조치 해나가는데 확인이 잘 안됐다"며 "전투기 조종사가 육안으로 새 20여마리를 최종 식별했다"고 말했다.


합참에 따르면 새떼는 고도 3~5㎞에서 50노트(92.6km/h) 속도로 비행했다. 군 관계자는 "새 종류는 특정짓기 힘들다"면서도 "이 정도 높이에서 날 수 있는 기러기 정도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9·19 군사합의에 따른 남북 비행금지구역에서 포착된 미상 항적을 확인하기 위해 이날 오후 2시40분 북한에 우발적 충돌 방지를 위한 통지문도 보냈다. 북측은 별다른 반응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항적을 확인하고자 우리 (전투기가 비행금지구역으로) 올라가기 위해 대북 통지를 했다"며 "최종 (새떼를) 확인한 곳은 태백산 상공"이라고 말했다.


군은 KF-16 등 전투기 수대를 띄워 미상 항적을 추적하며 대응 비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