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눔으로 주차 문제 해결

최종수정 2019.07.01 08:23 기사입력 2019.07.01 08:23

댓글쓰기

종로구, 한국마사회 종로지사와 주차장 공유 협약 맺어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주차난 해소를 위해 한국마사회 종로지사(지사장 송철희)와 업무협약을 맺고 1일부터 한국마사회 종로지사 부설주차장(종로구 난계로29길 49) 일부를 주민에게 개방한다.


구는 주택가 밀집 지역의 주차 문제를 개선, 기업의 사회공헌활동을 통한 나눔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한국마사회 종로지사와 나눔주차 협약을 체결, 이번 협약으로 한국마사회 종로지사의 부설주차장 총 30면 중 22면을 확보했다.

주차장 22면은 거주자우선주차구역으로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전일 개방되고, 주민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거주자우선주차구역 이용 시 주차요금이 발생하는데 한국마사회 종로지사의 사회공헌활동으로 무료로 개방할 수 있게 됐다.


주차 신청과 이용 관련 문의는 종로구청 주차관리과(2148-3336)로 하면 된다.


구는 고질적인 도심 주차난을 해결하기 위해 막대한 예산이 발생하는 주차장 건설 대신 여유 주차공간을 최대한 활용하는 나눔주차 제도를 2012년부터 추진하고 있다.

유동인구가 많지만 주차할 곳이 마땅치 않았던 대학로의 경우 한국방송통신대와 수차례 실무협의를 하고 주민 의견을 수렴해 한국방송통신대와 주차장 업무협약을 체결, 주차장 168면을 방문객과 주민에게 개방했다.

한국방송통신대 주차장 내부

한국방송통신대 주차장 내부



현재 구는 ▲한국방송통신대 168면 ▲홍익대 대학로캠퍼스 290면 ▲동대문종합시장 30면 ▲국립현대미술관 100면 ▲평동교회 17면 등 총 10개소, 690여 면의 주차공간을 주민에게 개방하고 있다.


이 중 220면은 거주자우선주차구역으로 이용되어 주민은 월 3만원에서 6만원의 주차요금으로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또 부설주차장 5면 이상을 지역 주민과 공유하는 건물주는 주차장 시설개선비(최대 2500만 원), 연장개방시설 유지보수비를 지원받을 수 있는 등 나눔주차는 지역 주민과 건물주 모두에게 혜택이 있다.


김영종 구청장은 “지역 내 심각한 주차난 해소를 위해 주차장 공유에 함께해 준 한국마사회 종로지사에 감사드린다.”며 “주차공간의 개념을 개인의 소유에서 모두의 공유로 전환하는 나눔주차를 활성화, 공간 활용을 극대화하고 예산도 절약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방송통신대 등 일부 주차장은 종로구시설관리공단에서 운영함으로써 건물주의 운영상 부담을 해소하고 공공의 이익을 도모하여 상생을 실현하는 좋은 예로 꼽히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