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북구, 고독사 예방 ‘모바일 안심 돌봄서비스’ 운영

최종수정 2019.06.30 17:26 기사입력 2019.06.30 17:26

댓글쓰기

통신사 연계…전원 꺼짐 등 안위 확인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육봉 기자] 광주광역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모바일 시스템을 구축해 고독사 예방에 나선다.


북구는 7월부터 모바일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을 통해 1인 가구의 고독사를 예방하는 ‘모바일 안심 돌봄서비스’를 본격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모바일 안심 돌봄서비스는 고독사 위험가구 대상자들의 휴대폰 또는 유선전화를 통신사와 연계해 일정기간 수신과 발신 등 통신 이력이 없거나 장시간 전원이 꺼져 있을 경우 동행정복지센터 담당 직원에게 실시간으로 안부 확인 알림이 통보되는 서비스다.


알림이 통보되면 담당 직원은 유선 또는 대상자의 집을 방문해 안위를 확인하고 조치결과를 모니터링 시스템에 입력해 지속적으로 관리하게 된다.


이를 위해 구는 65세 이상 독거 어르신, 중·장년층 고위험군 1인 가구,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 중 1인 가구 등 2000여 명을 고독사 위험가구로 선정했다.

돌봄서비스 모니터링 결과를 바탕으로 고독사 발생이 높은 연령대·주거형태·건강상태·소득 등을 빅데이터로 관리해 향후 고독사 방지 대책 수립 시 자료로 활용할 방침이다.


한편 북구는 지난 6월 두암3동 관내 중?장년층 고위험군 1인 가구, 거동불편 1인 가구 등 총 75가구에 온도, 습도, 조도, 활동량 등의 데이터를 통해 대상자의 안위가 상시 모니터링 되는 IOT(사물인터넷) 기기를 설치하고 위급상황 알림 시 해당 가구를 방문하는 ‘응급안전알림서비스’도 운영 중에 있다.


문인 북구청장은 “이번 모바일 안심 돌봄서비스는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는 고독사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고립가구의 고독사를 예방하고 더 촘촘한 복지시스템 구축을 위해 다양한 복지사각지대 해소 시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육봉 기자 bong2910@hanmail.net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