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미 정상, 판문점에서 역사적인 만남…김정은 "과거 청산하고 미래로"(종합)

최종수정 2019.06.30 16:41 기사입력 2019.06.30 16:31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판문점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판문점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남북미 정상이 30일 판문점에서 역사적인 만남을 가졌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오후 3시 51분 판문점 남측 지역인 자유의 집 앞에서 사상 첫 회동을 가졌다.

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오후 3시 45분 판문점 ‘T2-T3’ 사잇길에서 군사 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만나 악수를 나누었다.


지난해 4월 1차 남북정상회담 때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처음 만나 악수를 했던 지점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3시 46분 김 위원장과 함께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열 여섯 걸음 정도 걸어갔다.

미국 현직 대통령이 처음으로 북한 땅에 발을 내디딘 순간이었다.


두 정상은 북측에서 기념 촬영을 한 뒤 악수를 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베리 굿"이라고 말한 뒤 박수를 쳤다.


이어 두 정상은 남측으로 방향을 돌려 이동해 오후 3시 47분 다시 군사 분계선을 넘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4월 27일 1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1년 2개월여 만에 다시 남쪽 땅을 밟았다.


김 위원장은 남측 지역으로 넘어와 "과거를 청산하고 미래로 나아가자"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걸었고 자유의 집 앞에서 기다리고 있던 문 대통령을 만나 반갑게 인사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은 지난해 9월 18~20일 평양 남북정상회담 이후 약 9개월 만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 북측 지역에서 만나 인사한 뒤 남측 지역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 북측 지역에서 만나 인사한 뒤 남측 지역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자유의 집으로 들어가 북미정상회담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모두 발언을 통해 "미국 대통령으로서 판문점 경계석(군사분계선)을 넘을 수 있었던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의 목소리가 직접 언론에 나가는 것이 쉬운 기회가 아니다. 아주 특별한 순간"이라며 "문 대통령이 역사적 순간이라고 했는데 그 말이 맞다. 김 위원장께 감사드리고 싶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제가 소셜 미디어에서 만나자고 했을 때 김 위원장이 응하지 않았다면 언론이 부정적으로 얘기했을 것"이라며 "하지만 이렇게 만남 성사됐고 우리 관계 좋게 유지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제가 대통령 당선되기 전 상황을 보면 상황 부정적이고 위험했다. 남북, 전세계 모두 위험한 상황이었다"며 "그러나 우리가 지금껏 발전시킨 관계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께 이런 역사적 순간 만들어주신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 김 위원장과 함께 있는 시간을 저는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