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방카, 북·미 '판문점 깜짝 회동'에 "긍정적 결과 기대…北에 큰 기회"

최종수정 2019.06.30 15:34 기사입력 2019.06.30 15:34

댓글쓰기

방한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가운데)의 30일 한국 기업지도자들과의 모임에서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이 뒤돌아 보며 박수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방한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가운데)의 30일 한국 기업지도자들과의 모임에서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이 뒤돌아 보며 박수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보좌관은 30일 북·미 정상이 사상 초유의 '판문점 회동'을 갖기로 한 데 대해 "긍정적인 결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며 "북한에게도 큰 기회"라고 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에서 진행된 한미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딸 이방카 보좌관이 "역사적인 자리에 와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그 순간을 두 분(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의 옆에서 지켜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무척 기쁘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강경파로 분류되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할 일이 많지만 유례없는 경험이며 역사적으로 없었던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오늘의 만남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받아들인 것 자체로도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선임보좌관은 "그동안의 전략적 판단과 이행 등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라며 "오늘의 만남이 (한반도 비핵화에 있어서) 획기적인 돌파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가진 한미 정상회담에서 "2년 전쯤만 해도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으로 전쟁의 공포가 있었던 한반도이지만 지금은 그러한 공포가 많이 줄어들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피스메이커 역할에 많은 한국민들은 감사해하고 지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G20 정상회의에서) 푸틴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전해준 말의 공통점은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에 대한 확고한 의지와 안전에 대한 보장'"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좋은 파트너십이 있었기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믿고 함께 해줘서 고맙다"며 "안될 것이라 말하는 사람들도 많았고 쉽지 않은 길이라는 것도 안다. 하지만 잘 될 것을 믿는다"고 말했다.


한미 정상은 회담을 마친 뒤 비무장지대(DMZ)로 각각 출발, 올렛 초소를 함께 시찰한 뒤 김 위원장과의 만남을 위해 판문점으로 향했다. 한미 정상이 DMZ를 동시 방문한 것은 사상 초유의 일이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