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방카, 청와대서 엑소와 셀카 공개

최종수정 2019.06.30 13:57 기사입력 2019.06.30 13:47

댓글쓰기

엑소 멤버,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이 함께 찍은 사진 / 사진 = 해리 해리스 트위터 캡처

엑소 멤버,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이 함께 찍은 사진 / 사진 = 해리 해리스 트위터 캡처



[아시아경제 김지현 인턴기자] 아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이 보이그룹 엑소(EXO)와의


2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 방한한 가운데, 청와대는 이들을 위해 상춘재에서 ‘칵테일 리셉션(환영을 위한 모임)’을 준비했다. 이 자리에는 보이그룹 엑소가 초정됐다.


엑소 멤버들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 딸인 이방카 보좌관 때문에 특별 초대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엑소의 참석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의 가족들이 엑소의 팬이라서 엑소를 초대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이방카는 실제 엑소 멤버들과 기념사진을 찍었고 현장에 있었던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이 사진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다.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29일 해당 사진과 함께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과 엑소의 만남이 벌써 두 번째라는 사실 아시나요? 첫 만남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이루어졌고, 오늘은 청와대에서 만났습니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엑소 역시 이후 트위터를 통해 초대에 대한 감사 뜻을 전했고, 이방카도 이 트윗을 리트윗했다.

엑소와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 / 사진 = 연합뉴스

엑소와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 / 사진 = 연합뉴스



또 행사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방카 보좌관의 딸이 다음 달에 생일이라고 하는데 엑소 CD를 하나 챙겨 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말하자 엑소는 지난해 발매한 정규 5집 리패키지 앨범 '러브 샷(Love Shot)'에 멤버 전원이 사인을 해 트럼프 대통령과 이방카 보좌관에게 선물하기도 했다.




김지현 인턴기자 jihyunsport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