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강 이상설' 獨메르켈 총리…"괜찮다" 직접 해명

최종수정 2019.06.30 12:37 기사입력 2019.06.30 12:3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최근 공개 행사 도중 온몸을 떠는 증세를 보여 건강 이상설이 제기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직접 관련 사실을 부인했다고 영국 BBC방송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메르켈 총리는 이날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괜찮다"면서 "이런 반응이 나타났던 것처럼 다시 또 사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증세의 원인 등을 묻는 질문에는 "특별히 얘기할 게 없다"고 답했다.


메르켈 총리는 27일 베를린에서 열린 법무장관 퇴임식에서 약 2분간 온몸을 떨고 있는 모습이 현지 방송 카메라에 포착됐다.


그는 양 손가락 일부를 맞잡고 있다가 팔짱을 끼는듯하며 오른손으로 왼팔을 잡기도 해 건강에 이상이 있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메르켈 총리는 앞서 지난 18일에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영접하는 행사 도중 뙤약볕 아래서 온몸을 떠는 증세를 보였다. 그는 이후 탈수 증세가 원인이라고 밝힌 바 있다.

지난 2014년에는 TV 인터뷰 당시 혈압 저하 증세를 보여 방송이 짧게 중단된 적도 있다.


메르켈 총리는 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에선 비교적 건강한 모습을 보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등과의 연쇄 정상회담도 무난히 소화했다.


다음 달이면 65세 생일을 맞는 메르켈 총리는 과거 유럽연합(EU) 정상회의에서 밤늦게까지 이어진 강도 높은 논의 과정을 견뎌내는 등 '강철 체력'으로 명성이 높았다.


2011년 무릎 수술을 받고서 재택근무를 하는가 하면 2014년 스키를 타다 부상했을 때도 짧은 치료·회복 기간을 거쳐 업무에 복귀한 바 있다.


2005년 11월 총리직에 오른 그는 현재 4번째 임기를 수행하고 있으며, 2021년 임기를 마치는 대로 정치계를 떠날 것이라고 공언한 상태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